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수네스, “토트넘 산체스, 퇴장 당했어야”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리버풀의 레전드이자 축구해설가로 활동 중인 그레이엄 수네스는 다빈손 산체스(토트넘 홋스퍼)가 퇴장을 당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토트넘은 3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스완지 원정에서 2-0으로 승리했다. 3연승 행진을 달린 토트넘은 승점 40점으로 아스널(승점 38)을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4위 리버풀(승점 44)과는 4점차다.

경기 중 토트넘 팬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 장면이 있었다. 이미 경고를 한 장 받은 산체스가 후반 마틴 올손에게 또 다시 위험한 파울을 범했기 때문이다. 주심의 구두 경고로 끝났지만 스완지 홈 팬들은 야유를 퍼부었다.

불안함을 느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급히 산체스를 빼고 빅토르 완야마를 투입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두 번째 경고에 대해 걱정했다”고 그 부분을 인정하기도 했다. 만약 산체스가 퇴장 당했다면 승리를 장담할 수 없었다.

이 경기를 지켜본 수네스도 산체스가 퇴장 당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산체스는 매우 행운이 따랐다. 그가 퇴장 당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두 번째 파울은 명백히 공이 아닌 선수를 걷어찼다. 두 번째 경고가 주어졌어야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