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손흥민 FT' 토트넘, 스완지 2-0 제압...3연승+5위 등극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스완지 시티를 꺾고 3연승 행진을 달렸다. 손흥민은 오랜만에 풀타임 출전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는데 실패했다. 

토트넘은 3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스완지 원정에서 2-0으로 승리했다.

3연승 행진을 달린 토트넘은 승점 40점으로 아스널(승점 38)을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4위 리버풀(승점 44)과는 4점차다. 반면 스완지는 승점 16을 유지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선발명단] 손흥민 선발-기성용 결장

스완지(5-3-2): 파비안스키; 랑헬, 후른, 페르난데스, 모슨, 올손; 산체스, 클루카스, 캐롤; 다이어, 아예우

토트넘(4-2-3-1): 요리스; 트리피어, 산체스, 베르통언, 데이비스; 에릭센, 다이어; 라멜라, 알리, 손흥민; 요렌테

[전반전] 요렌테의 헤더 선제골!

토트넘이 이른 시간 득점으로 앞서갔다. 전반 12분 프리킥 상황에서 에릭센의 크로스가 날카롭게 올라갔다. 이를 요렌테가 뛰어 올라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더욱 기세를 올려 몰아쳤다. 전반 20분 요렌테의 패스를 받은 알리가 오른발 슈팅으로 스완지의 골문을 위협했다. 스완지도 전반 32분 산체스의 프리킥 슈팅으로 반격했다.

경기장에 쏟아지는 비로 정상적인 경기 운영이 힘들었다. 손흥민 역시 장기인 드리블 돌파에 애를 먹었다. 토트넘은 전반 41분 요렌테가 또 다시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이 골문을 빗나갔고 전반을 1-0으로 마쳤다.

[후반전] 스완지의 골대 강타...알리 쐐기골

스완지는 후반 3분 다이어의 슈팅으로 반격을 노렸다. 그러나 초반 랑헬이 부상으로 쓰러지며 후반 7분 나르싱이 급히 투입되는 변수가 발생했다. 토트넘도 후반 9분 산체스를 대신해 완야마를 투입해 수비를 정비했다.

스완지의 공격이 점차 살아났다. 후반 20분 나르싱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해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키퍼가 선방했다. 이에 토트넘은 후반 23분 요렌테를 불러들이고 케인이 투입해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다.

토트넘에 또 위기가 찾아왔다. 후반 24분 아예우가 수비수와 골키퍼를 차례로 제치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최종 수비의 태클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후른의 헤더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왔다. 스완지는 다이어를 빼고 맥버니를 넣으며 더욱 몰아쳤다.

토트넘이 마지막 카드를 꺼냈다. 후반 32분 라멜라를 대신해 시소코를 넣었다. 곧바로 찬스가 왔다. 손흥민이었다. 후반 33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손흥민이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공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스완지도 라우틀리지를 투입해 마지막 반격을 노렸다.

토트넘이 쐐기를 박았다. 후반 44분 케인이 왼쪽 측면에서 완벽한 크로스를 올렸다. 공을 잡은 알리가 슈팅한 공이 골키퍼에 막혔지만, 흐른 공을 재차 슈팅해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2-0 승리로 종료됐다.

[경기결과]

스완지(0)

토트넘(2): 요렌테(12‘), 알리(89’)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