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KFA 시상식] 이민아, "월드컵 티켓 위해 노력하겠다"

[인터풋볼= 반포동 세빛섬] 서재원 기자= 이민아(26, 고베 아이낙)가 여자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진출을 희망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9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위치한 세빛섬에서 ‘KFA 어워드 2017’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올해의 선수를 비롯해 지도자, 영플레이어, 심판, 베스트 골 등의 시상이 진행됐다.

올해의 선수로는 손흥민(25, 토트넘 홋스퍼)과 함께 이민아가 선정됐다. 이민아는 올해 WK리그에서 28경기 14득점 10동무을 기록하며 인천현대제철의 5년 연속 우승에 핵심 역할을 했다. 득점과 도움 모두 브라질 선수 비야에 이어 2위다. 대표팀에서도 센스있는 볼터치와 패스로 공격을 이끌며, 아시안컵 예선 평양원정과 동아시안컵에서 활약했다. 이민아가 올해의 선수에 뽑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본식 후 취재진과 스탠딩 인터뷰를 진행한 이민아는 "큰 상을 받을 수 있어 감사하다. 이 계기로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 일본에서도 더 발전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민아는 "내년에는 이겨내야 할 과제가 많다. 아시안컵을 통해 월드컵 티켓을 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월드컵 진출의 꿈을 드러냈다.

동아시안컵에서 여자 대표팀이 3전 전패로 대회를 마쳤다. 대회 우승을 차지한 남자 대표팀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이민아는 "남자 대표팀의 우승에 축하해 주고 싶다. 여자 축구 성적이 안좋아서 속상하다. 지금 이 마음 잊지 않고 독하게 마음 먹겠다"고 다짐했다. 

이민아는 고베 아이낙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그는 "새로운 팀이고 해외서 생활하게 됐다. 축구 스타일이 좋아 기대가 된다.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대교가 해체해 안타깝다. 생각해야 할 문제가 많다. 여자 축구가 발전해서 성적을 내면 자연스럽게 분위기가 조성될 거라 본다. 잘해서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주는 선배가 되겠다"고 현 여자 축구 분위기에 대해 안타까움을 내비치면서 여자 축구 발전에 힘쓸 것을 약속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