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도쿄 결산③] ‘반전 성공’ 신태용호, 해답은 K리그에 있었다

[인터풋볼=도쿄(일본)] 정지훈 기자= 결국 해답은 K리그에 있었다. 신태용호가 만든 극적인 반전 드라마의 중심에는 김신욱, 이재성 등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있었고, 대표팀의 중심축은 여전히 K리거에 있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 7시 15분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풋볼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에서 김신욱의 2골, 정우영의 1골, 염기훈의 1골에 힘입어 4-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동아시안컵 2회 연속 우승과 함께 통산 4회 우승으로 최다 우승국의 자리를 지켰다. 여기에 7년 7개월 만에 일본전에서 승리했고, 38년 만에 4-1이라는 대승을 거뒀다.

사실 신태용호를 향한 여론은 최악이었다. 지난 10월 A매치에서 졸전을 펼치며 여론이 악화됐고, 11월 A매치에서 반전에 성공했지만 신태용호에 대한 비난은 멈추지 않았다. 여기에 동아시안컵 1,2차전에서 좋지 못한 경기력을 보이자 다시 한 번 비난 여론이 형성됐다.

동아시안컵은 월드컵 본선을 위한 준비 무대가 돼야 했지만 신태용 감독에게는 과정보다 결과가 중요했다. 자신을 향한 비난, 일본전이라는 특수성 그리고 2016 리우 올림픽 아시아 예선 결승전에서의 역전패. 이 모든 상황들이 신태용 감독을 압박했고, 결과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결과였다.

이에 신태용 감독은 “과정과 내용도 중요하지만 결과가 가장 중요한 경기가 있다. 일본전이 그렇다. 일본의 안방이지만 잘 할 수 있는 것을 주문하겠다. 멋진 경기를 하면서 승리를 가져오겠다”며 무조건 결과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태용 감독의 선택은 K리거였다. 4-4-2 포메이션을 재가동하며 수비 축구가 아닌 과감한 공격 축구를 꺼내든 신태용 감독은 K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선수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냈다. 공격진에서는 김신욱과 이근호, 중원에서는 김민우, 주세종, 이재성이 신뢰를 받았다. 여기에 김진수, 윤영선, 고요한, 조현우도 기회를 받으면서 일본전에 선발 출전한 11명 중 정우영과 장현수를 제외한 8명이 K리거였다.

K리그의 힘은 대단했다. 특히 최전방에 위치한 김신욱이 활약이 인상적이었다. 전반 11분 오른쪽 측면 주세종의 프리킥을 김신욱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결국 김신욱이 압도적인 높이를 이용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13분 왼쪽 측면 김진수의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김신욱이 헤더로 마무리했다.

김신욱의 동점골로 분위기가 완벽하게 한국으로 넘어왔다. 특히 좌우 측면 김진수, 김민우, 고요한, 이재성의 공격력이 확실하게 살아나면서 일본의 약점을 파고들었다. 찬스는 계속됐다. 전반 18분 왼쪽 측면을 허문 김진수의 패스를 김신욱이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K리그 최강 클럽 전북의 힘도 증명됐다. 김신욱, 이재성이 공격진에서 엄청난 활약을 펼쳤고, 김진수도 투지 넘치는 플레이와 과감한 오버래핑으로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정우영의 환상적인 프리킥골로 승부를 뒤집은 한국이 추가골까지 기록했다. 이번에도 해결사는 김신욱이었고, 이재성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전반 35분 이재성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김신욱이 정교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승자는 한국. 이날의 주인공은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었다. 김신욱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고, 교체 투입된 염기훈이 쐐기골과 함께 박지성의 산책 세리머니를 재현하며 도쿄 대첩에 마침표를 찍었다.

여기에 전북에서 호흡을 맞추는 이재성, 김진수도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일본을 압도했다. 또한, 김민우, 주세종, 고요한, 조현우 등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2017년도 판 도쿄 대첩을 완성했다.

그리고 대표팀의 중심에는 여전히 K리그가 있음을 증명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