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도쿄] 日 기술위원장의 극찬, “압도적인 한국, 힘의 차이는 분명했다”

[인터풋볼=도쿄(일본)] 정지훈 기자= 1-4 굴욕적인 패배에 일본 축구가 충격에 빠졌고, 엄청난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 축구협회의 니시노 기술위원장은 압도적인 패배를 인정하며 힘의 차이는 분명했다고 밝혔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6일 오후 7시 15분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풋볼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에서 김신욱의 2골, 정우영의 1골, 염기훈의 1골에 힘입어 4-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동아시안컵 2회 연속 우승과 함께 통산 4회 우승으로 최다 우승국의 자리를 지켰다. 여기에 7년 7개월 만에 일본전에서 승리했고, 38년 만에 4-1이라는 대승을 거뒀다.

한국 입장에서는 최고의 반전 드라마지만 일본의 입장에서는 충격의 막장 드라마다. 특히 일본 대표팀 입장에서는 안방에서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다는 것이 문제고, 투지, 힘, 높이, 스피드 모든 면에서 한국에 압도를 당했다.

일본 축구협회의 니시노 기술위원장도 차이를 분명하게 인정했다.

니시노 위원장은 “한국은 실점 후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자신의 스타일을 이어나갔다. 압도적이었다. 그리고 한국은 정말 힘이 있었고, 차이는 분명했다. 한국은 볼을 점유하는 능력도 뛰어났고, 힘을 이용한 공격도 구사했다. 우리의 전술이 허술한 부분도 있었고, 한국은 이것을 교묘하게 파고들었다”며 한국 대표팀의 경기력을 극찬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