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도쿄] ‘1-4 굴욕패’ 日협회장의 비난, “선수들 한심하다...자부심은 있는가?”

[인터풋볼=도쿄(일본)] 정지훈 기자= 1-4 굴욕적인 패배에 일본 축구가 충격에 빠졌고, 엄청난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일본 축구협회의 타지마 고조 회장도 선수들을 강하게 질타하며 패배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6일 오후 7시 15분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풋볼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에서 김신욱의 2골, 정우영의 1골, 염기훈의 1골에 힘입어 4-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동아시안컵 2회 연속 우승과 함께 통산 4회 우승으로 최다 우승국의 자리를 지켰다. 여기에 7년 7개월 만에 일본전에서 승리했고, 38년 만에 4-1이라는 대승을 거뒀다.

한국 입장에서는 최고의 반전 드라마지만 일본의 입장에서는 충격의 막장 드라마다. 특히 일본 대표팀 입장에서는 안방에서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다는 것이 문제고, 투지, 힘, 높이, 스피드 모든 면에서 한국에 압도를 당했다.

일본 축구협회의 고조 회장도 선수들을 강하게 질타했다.

경기 후 고조 회장은 ‘니칸 스포츠’를 비롯해 일본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를 통해 “경기에서 지는 것도 문제지만 그 이전에 일본 대표 선수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다. 자신들이 무엇을 해야 할지, 위기를 극복하려는 의지를 볼 수 없었다. 월드컵 예선에서 패배하거나 무승부를 기록한 적이 있지만 이 경기에서 차원이 다른 한심함을 보여줬다. 응원을 해주신 팬들에게 죄송하다”며 선수들을 강하게 질타하는 동시에 팬들에게 사과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