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카솔라 1G 1A' 아스널, 맨시티에 2-0 완승...5위 도약

아스널이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제압하며 리그 5위로 도약했다.

아스널은 19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경기에서 카솔라, 지루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고, 리그 5위로 올라섰다.

이번 라운드 최고의 빅 매치에서 양 팀 모두 최상의 전력을 가동했다. 홈팀 맨시티는 최전방 아구에로를 중심으로 밀너, 실바, 나바스가 공격을 이끌었고, 중원은 페르난두와 페르난지뉴가 지켰다.. 반면, 아스널은 지루를 중심으로 산체스, 카솔라, 램지, 체임벌린이 빠른 공격을 전개했다.

경기 초반 아스널이 빠른 역습으로 찬스를 잡았다. 전반 18분 오른쪽 측면을 허문 체임벌린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이것을 쇄도하던 지루가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결국 아스널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23분 몬레알이 2대1 패스를 시도하며 침투하는 과정에서 콤파니의 발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지체 없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후 키커로 나선 카솔라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맨시티가 승부수를 이른 시간에 던졌다. 맨시티는 후반 시작과 함께 밀너를 빼고 요베티치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맨시티가 찬스를 잡았다. 후반 2분 아구에로가 측면에서 중앙으로 이동하며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아스널이 빠른 역습으로 반격했다. 후반 10분 산체스의 패스가 지루를 거쳐 램지에 연결됐고, 강력한 슈팅으로 이어졌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양 팀이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맨시티는 후반 18분 램파드를, 아스널은 후반 20분 로시츠키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아스널이 세트피스에서 추가골을 터트렸다. 후반 22분 카솔라의 프리킥을 문전 쇄도하던 지루가 방향만 바꾸는 헤딩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맨시티는 후반 31분 제코까지 투입하며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맨시티가 찬스를 잡았다. 후반 34분 아구에로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요베티치가 문전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후 아스널은 후반 39분 깁스와 플라미니를 동시에 투입하며 안정적인 경기를 전개했고, 결국 2-0 완승을 따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rain7@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