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포커스] 맨유 부활의 핵심, ‘다이아몬드 4-4-2’

확실히 스리백은 답이 아니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경기력은 포백으로 전환하고 나서 살아나기 시작했고, 결국 해답은 ‘다이아몬드 4-4-2’였다.

맨유는 18일 자정(한국시간) 영국 런던 로프터스 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퀸즈 파크 레인저스(QPR)과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12분 마루앙 펠라이니의 선제 결승골과 경기 막판 제임스 윌슨의 추가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로빈 판 페르시를 제외한 주축 선수들이 모두 복귀했다. 사실상 완전체의 맨유를 볼 수 있는 날이었다. 그러나 루이스 판 할 감독의 선택은 여전히 3-5-2 포메이션이었다. 부상자가 속출하던 시절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포메이션으로 알고 있었지만 판 할 감독의 믿음은 굳건했다.

그러나 경기력은 최악이었다. 라다멜 팔카오와 앙헬 디 마리아의 투톱은 위력적이지 못했고, 후안 마타의 플레이 메이킹도 날카롭지 못했다. 특히 맨유의 ‘No.7’ 디 마리아가 최전방에서 자리를 잡지 못하면서 고립됐고, 잦은 실수로 인해 팔카오의 활약도 빛이 나지 않았다.

해법이 필요했다. 다행히 판 할 감독은 더 이상 고집을 부리지 않았고, 후반 11분 수비수 조니 에반스를 빼고 공격수 제임스 윌슨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후 맨유는 다이아몬드 4-4-2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줬고, 디 마리아를 공격형 미드필더에 배치해 프리롤 역할을 맡겼다.

프리롤 역할을 맡은 디 마리아는 물 만난 물고기처럼 그라운드를 휘저었다. 웨인 루니와 함께 측면과 중앙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찬스를 만들기 시작했고, 결국 이것이 결정적이었다. 후반 12분 루니가 오른쪽 측면으로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이 발렌시아를 거쳐 문전에 있던 펠라이니에 연결되며 선제골이 터져 나왔다.

흐름은 급격히 맨유로 기울었다. 디 마리아와 팔카오는 특유의 활동량을 바탕으로 득점 찬스를 만들기 시작했고, 루니, 캐릭, 펠라이니가 경기를 조율하며 공수를 넘나들었다. 결국 후반 막판 윌슨이 승부를 결정하는 추가골까지 터트리며 2-0 완승을 거둘 수 있었다.

맨유가 보여준 경기력은 극과 극이었다. 후반 11분까지 56분은 지난 시즌보다 못한 최악의 모습이었고, 나머지 34분은 이번 시즌 최고의 경기력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결국 해법은 나와 있었다.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스리백이 재조명을 받은 것은 사실이었지만 맨유와는 어울리지 않았고, 주축 선수들이 모두 복귀한 ‘완전체’ 맨유에는 포백이 어울렸다. 특히 맨유에는 루니, 디 마리아, 마타, 캐릭, 에레라, 펠라이니 등 다이아몬드 4-4-2 포메이션을 썼을 때 활용 가능한 ‘월드클래스’ 선수들이 즐비하기에 이 모든 선수들을 활용하기 위해서라도 맨유에 어울리는 것은 포백이었다.

부활을 선언한 맨유 그리고 판 할 감독. 부활의 핵심은 다이아몬드 4-4-2 포메이션이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rain7@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