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도쿄] ‘플랜B’ 찾아 나선 한국, 중국전 최전방 주인공은?

[인터풋볼=도쿄(일본)] 유지선 기자= 한국이 중국을 상대로 동아시안컵 대회 첫 경기를 치른다. 수비에는 변화를 최소화했지만, 공격에는 다양한 실험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9일 오후 4시 30분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중국을 상대로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첫 경기를 치른다.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은 크게 세 가지로 압축된다. 대회 첫 2연패, 그리고 수비 조직력 강화와 공격 쪽의 ‘플랜B’, ‘플랜C’ 찾기다. 수비 조직력 강화를 위해 신태용 감독은 이번 소집명단에서 수비진에 변화를 최소화했다. 같은 조합의 선수들이 오랜 시간 발을 맞춰야 수비 조직력이 단단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공격 쪽에는 좀 더 다양한 변화가 주어질 예정이다. 손흥민 활용법에 어느 정도 답을 찾은 가운데, 유럽파가 제외된 이번 대회에서는 손흥민의 새로운 파트너, 혹은 손흥민의 공백에 대처할 묘수를 찾아야 한다. 따라서 최전방에 많은 이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일단 이근호는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다. 울산 전지훈련에서도 컨디션 문제로 고려대와의 연습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던 이근호는 도쿄 현지에서 훈련에 함께했지만, 아직 컨디션이 온전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신태용 감독도 “특정 부위가 다친 것은 아니다. 컨디션 조절을 위해 무리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은 11월 A매치에서 4-4-2 포메이션을 활용하며 두 줄 수비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 그러나 포메이션에 얽매이지 않겠단 생각이다. 4-4-2 포메이션만이 아니라, 4-1-4-1과 4-2-3-1 등 다양한 조합으로 변화를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최전방에는 김신욱, 이정협, 진성욱 카드가 있다. 그러나 이정협은 소속팀 부산 아이파크에서 3일 간격으로 중요한 경기들을 치렀다. “힘들었지만 대표팀에 와서 많이 회복했다. 컨디션에 문제는 없다”고 밝혔지만, 컨디션 조절을 중요시하는 대표팀 내 분위기를 고려했을 때 이정협보다는 김신욱 혹은 진성욱 선발 쪽으로 기운다.

김신욱과 진성욱은 울산 전지훈련에서도 고려대와의 연습경기에서 각각 전후반을 소화하며 동료들과 발을 맞췄다. 진성욱은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하고 이따금 저돌적인 돌파로 상대 수비진을 위협했으며, 김신욱은 큰 키로 상대를 압도하며 수비수들에게 부담을 안겨줬다.

신태용 감독이 공격 쪽에 이뤄지는 실험에서 원하는 성과를 얻을 수 있을까? 중국전을 앞두고 김신욱과 진성욱, 이정협이 신태용 감독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