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도쿄 현장 프리뷰] 한 서린 아지노모토, 신태용호가 꿈꾸는 ‘복수혈전’

[인터풋볼=도쿄(일본)] 유지선 기자= 9개월 전 중국에 덜미를 잡혔었던 ‘호랑이’ 한국이 발톱을 바짝 세우고 있다. 신태용호는 중국을 상대로 만족스러운 ‘복수혈전’을 꿈꾸고 있다. 대회 첫 2연패 도전을 위한 첫 단추이기도 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9일 오후 4시 30분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중국을 상대로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첫 경기를 치른다. 

# 첫 2연패 도전하는 한국, 첫 상대는 중국!

한국의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 신태용 감독은 “아시아가 축구변방국이 아니라는 사실을 다함께 증명해보이고 싶다”면서도 “아직 2년 연속 우승한 팀이 없는데,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고 꼭 2연패를 달성하고 싶다”고 밝혔다. 동아시아 최강자를 가리는 동아시안컵 대회, 충분히 욕심나는 타이틀이다. 

한국의 첫 상대는 중국이다. 중국은 마르첼로 리피 감독의 지휘 아래 장기적인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되며 쓴잔을 들이켰지만, 리피 감독을 향한 신임은 여전히 탄탄하다. 리피 감독 체제에서 팀을 만들어가는 데 주력하겠단 계획이다.

한국은 중국과의 역대전적에서 18승 12무 2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가장 최근 중국에 패하긴 했지만, 신태용 감독은 “그동안 중국에 상대전적에서 앞섰다. 한 번 패했다고 해서 크게 달라질 건 없다”며 과거는 과거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 특별한 곳에서 펼치는 ‘복수혈전’

한국은 중국에 갚아줘야 할 빚이 있다. 지난 3월 중국 축구의 성지라 불리는 창샤에서 쓰라린 패배를 당하고 돌아왔기 때문이다. 당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끌던 한국은 어두운 분위기 속에서 중국 원정길에 올랐고, 전반 34분 코너킥 상황에서 위다바오에게 헤더 골을 내주며 0-1로 패했다. 중국 팬들은 한국만 만나면 중국이 덜덜 떤다는 ‘공한증’도 이제는 옛말이라며 기쁨을 만끽했다.

특히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은 중국을 상대하는 한국에 남다른 의미가 있는 장소다. 중국을 상대로 첫 패배를 당했던 곳이기 때문이다. 한국은 지난 2010년 동아시안컵 대회에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을 무대로 중국과 맞대결을 펼쳤지만, 0-3으로 완패를 당하고 말았다. 당시 한국은 홍콩을 5-0으로 완파하고 일본에 3-1 승리를 거뒀지만, 중국전 패배로 인해 준우승에 그쳤다.

좋지 않은 기억을 남긴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7년 만에 아픔을 안겨줬던 상대인 중국을 마주하게 된 것이다. 지난 3월에 당한 패배에다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당했던 아픔까지, 중국과의 첫 경기는 여러모로 갚아줄 빚이 많은 경기다.

# ‘윤일록+이근호 제외’...첫 경기 선발 라인업은?

선수들에게도 이번 대회가 갖는 의미는 남다르다. 월드컵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유럽파가 제외된 채 치르는 대회다. 내부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쳐야 하는 상황이다. 윤일록을 비롯해 이근호는 중국전 결장이 확정됐다. 신태용 감독은 8일 인터뷰에서 “이근호와 윤일록은 내일 경기에 나갈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정 부위를 다친 것은 아니지만, 컨디션이 떨어진 상태에서 무리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근호의 결장이 확정되면서 원톱 실험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신태용 감독은 울산 전지훈련에서도 진성욱과 김신욱을 차례로 최전방에 세운 바 있다. 여기에 폭넓은 활동량이 장점인 이정협도 원톱에 설 가능성이 열려있다.

윤일록이 빠진 측면은 염기훈과 이재성이 채울 것으로 보이며, 중앙은 연습경기에서 꾸준히 발을 맞춰온 이명주와 이창민이 설 가능성이 높다. 그동안 중원에 깊숙이 자리해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수행했던 정우영도 선발 출전이 예상된다.

수비진에는 큰 폭의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수비 조직력 다지기를 이번 대회에서 이뤄내야 할 것 중 하나로 꼽았기 때문이다. 김진수와 최철순이 좌우 측면을 지키며, 센터백에는 권경원이나 윤영선이 장현수의 짝을 이루게 된다. 김진현을 비롯해 11월 A매치에서 좋은 선방을 펼쳤던 조현우도 유력한 선발 후보다. 

“공은 둥글다. 역대 전적은 우리가 앞선다. 한 번 우리를 이겼다고 해서 추월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던 신태용 감독, 지난번 패배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도 그때와 같은 아픔을 되풀이하지 않겠단 강한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이제는 그라운드 위에서 보여줄 시간이다.

한편, 2017 동아시안컵에서 열리는 모든 경기는 SPOTV, SPOTV ON(스포티비 온) 등 SPOTV 계열의 전 채널에서 생중계되며, PC 및 모바일 등 온라인 시청은 SPOTV NOW(스포티비 나우)에서 가능하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