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도쿄] 신태용 감독, “중국전, 결과와 과정 모두 잡겠다”(일문일답)

[인터풋볼=도쿄(일본)] 유지선 기자= 신태용 감독이 중국전을 앞두고 승리를 다짐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9일 오후 4시 30분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중국을 상대로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첫 경기를 치른다.

대표팀은 경기를 하루 앞둔 8일 오후 3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공식 훈련을 가졌다. 훈련은 초반 15분만 공개됐으며,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등 취재진 몇몇이 경기장을 찾아 관심을 보였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 대회를 통해 성적과 내용을 모두 챙기고 싶단 바람을 내비쳤다. 대회 최초로 2연패란 금자탑을 쌓고, 수비 조직력과 공격 플랜B를 점검하는 데 주력하겠단 계획이다. 

신태용 감독은 공식 훈련을 마친 뒤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중국이 어떻게 나오든 간에 우리가 하고자 하는 플레이를 할 것이다. 월드컵을 염두하면서, 우리의 문제점을 찾고 보완하는 것에 집중하겠다”라며 중국전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신태용 감독과의 일문일답]

- 팬들은 결과를 원한다.

물론 결과가 중요하다. 과정도 중요하지만 결과도 중요하다. 둘 다 잡겠다.

- 잔디 상태는?

생각했던 것보다 잔디가 아쉽다. 4팀이 경기하다 보니 잔디가 망가질 것을 염려하고 있다. 이 경기장을 사용하고 있는 장현수에게 잔디에 대해 물었을 때만 해도 '상당히 좋다'고 했는데, 오늘 와서 보니 '많이 망가졌다'고 다시 말했다. 더 심해지지 않을까 걱정이다. 하지만 우리에만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크게 개의치 않을 것이다. 

- 북한에 중계권을 제공한다는 이야기가 있다.

처음 들었다. 답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닌 것 같다. 북측에서 본다면, 우리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인 것 같다. 우리가 왜 9회 연속 진출했는지 보여주겠다. 

- 중국이 많이 바뀌었다고 생각하나?

공은 둥글다. 역대 전적은 우리가 앞선다. 시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다. 한 번 우리를 이겼다고 해서 추월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 지난 패배는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 중국이라고 해서 항상 이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중국이 앞서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은 좋게 봐야 한다.

- 어제 4명의 선수를 제외했다.

이근호, 윤일록 선수가 부상이 있다. 내일 경기에 나올 수 없을 것 같다. 나머지 선수들은 문제가 없다. 이 두 선수를 무리하게 뛰게 하지 않을 것이다. 휴식을 줄 것이다.

- 중국팀에 대한 정보를 중국파 선수들에게 들었나?

이제 두 명 밖에 없다. 중국 선수들도 많이 바뀌었다. 상대 보다는 우리에 초점을 맞출 것이다.

- 공격과 수비 둘 다 점검해야 한다. 공격 부분에서 어떤 부분을 점검할 것인가?

우리가 원하는 플레이, 패스, 컷백 등을 중점적으로 보고 있다. 선수들이 잘 해주리라 믿는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