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해설 복귀' 신문선, “중국전, 리피 감독과의 싸움”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중국전은 리피와의 싸움이다” SPOTV 동아시안컵 중계로 해설에 복귀하는 신문선 명지대 정보기록과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중국과의 경기를 리피 감독과의 대결로 정의내렸다. 리피 감독은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이탈리아를 이끌고 우승을 이끈 바 있는 명장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중국 대표팀을 지휘했다. 리피 감독의 부임 이후 눈에 띄게 성장해, 그야말로 괄목상대라는 말을 떠올리게 하는 중국과의 동아시안컵 경기는 9일 오후 420SPOTV 계열 전 채널에서 생중계된다. 온라인 중계는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가능하다.

중국은 리피 감독이 사령탑에 앉은 이후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321패로 승승장구했다. 한국 대표팀 또한 이 기간동안 중국 대표팀에 패하는 창사 참사를 겪은 바 있다. 신문선 축구 연구소가 분석한 데이터에 따르면, ‘리피 축구는 짧은 패스의 비중을 높여 점유율을 늘리는 축구를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점유율은 가오홍보 감독 당시 45.3%에서 리피 이후 57%, 패스 수 또한 334.25회에서 362회로 늘어났다. 패스의 성공률 또한 기존 69.1%에서 75%로 높아져 공격의 양과 질이 모두 향상됐다는 평가다.

 신문선 위원은 강한 압박을 바탕으로 한 공수 전환의 속도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면서 수비진의 안정, 공격의 약점으로 지적돼왔던 골 결정력 역시 개선되어야 할 것이라고 중국전 승리 전략을 전했다. “신예 진성욱, 이번 대회에서 키플레이어로서의 가능성을 타진하게 될 이명주, 골리앗 김신욱 등의 전술 활용도가 중국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이번 경기에서 눈 여겨 보아야 할 점을 짚어내기도 했다. 신 위원은 데이터에 기반한 객관적인 해설로 시청자와 만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오늘 저녁 645분 홈팀인 일본 여자 대표팀을 만난다. 이번 대회에서 첫 동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윤덕여호의 1차전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하며 첫 단추를 잘 꿸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이번 동아시안컵은 내년 월드컵을 앞두고 유럽파를 제외한 국내파 및 일본, 중국에서 뛰는 선수들을 시험해볼 수 있는 중요한 무대다. 대한민국 남녀 대표팀의 경기를 포함한 중국, 일본, 북한이 펼치는 동아시안컵의 전경기는 SPOTV, SPOTV ON SPOTV 계열의 모든 채널에서 생중계된다. 온라인 중계는 SPOTV NOW(스포티비 나우)에서 시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