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도쿄] 베일 벗은 북한, ‘정일관-리명국’ 등 첫 훈련 소화

[인터풋볼=일본(도쿄)] 유지선 기자= 욘 안데르센 감독이 이끄는 북한 대표팀도 현지 훈련에 나섰다. 북한 대표팀에서 유일한 유럽파인 정일관과 베테랑 골키퍼 리명국 등이 모두 훈련에 함께했다.

북한 대표팀은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대회에서 일본(9일), 한국(12일), 중국(16일)과 차례로 맞대결을 펼친다. 도쿄 프린스 호텔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가진 안데르센 감독은 이날 저녁 7시 15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으로 장소를 옮겨 공식 훈련을 가졌다.

“지난 대회를 분석해봤다”던 안데르센 감독은 “모든 경기가 수준 높았다. 쉽지 않을 것 같다”며 매 경기 힘든 싸움이 펼쳐질 것으로 내다봤다. 현지에서 훈련을 시작한 북한 대표팀 선수들의 표정에도 비장함이 흘렀다.

해가 떨어진 저녁시간대에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낮아진 기온까지, 훈련에 집중하기 쉽지 않은 환경이었지만 북한 대표팀 선수들은 내색하지 않고 몸을 풀었다. 

북한은 사실상 4개국 중 가장 최하위 전력으로 분류되고 있다. 지난 2003년 첫 대회를 가진 뒤 3회에 출전하는 데 그쳤고, 우승 경험은 전무하기 때문이다. FIFA(국제축구연맹) 랭킹도 114위로 가장 낮다.

그러나 동아시안컵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기대하는 마음은 같다. 초반 15분을 공개한 가운데, 현지 훈련을 진행한 북한, ‘최약체’로 꼽히는 북한도 같은 마음으로 닻을 올렸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