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도쿄] 김진수, “우승에 대한 부담? 우승하면 된다”

[인터풋볼=도쿄(일본)] 유지선 기자= 김진수가 우승을 기대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묻는 질문에 태연한 반응을 보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4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웨스트 필드에서 현지 첫 훈련을 가졌다. 이날 대표팀은 미디어에 훈련 초반 15분만 공개하면서 본격적인 실전 준비에 돌입했다.

김진수는 훈련을 앞두고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일본에 와서 기분이 좋다. 준비를 잘하고 왔는데, 설레고 긴장되는 마음”이라면서 “우승에 대한 기대가 큰데, 부담은 없다. 우승하면 된다”라며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김진수와의 일문일답]

- 현지에서 첫 훈련을 앞둔 소감은?

오랜만에 일본에 와서 기분이 좋다. 준비를 잘하고 온만큼 설레고 긴장된다.

- 울산에서 훈련을 하고 왔는데?

고려대와 첫 경기에서는 협력 수비가 잘 이뤄지지 않았지만, 두 번째 경기에서는 감독님이 주문한대로 좋은 모습이 나왔다.

- 첫 경기 중국전에 관심이 높다.

중국전만이 아니라 3경기 모두 중요하다. 모든 경기에 출전하고 싶ㅍ다. 누가 나가더라도 승리가 중요하다.

- 우승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크다.

우승하면 된다. 2연패를 위해 준비를 잘하고 있다.

- 수비진은 월드컵에 갈 멤버라는 이야기가 많은데?

아직 감독님에게 안여쭤봐서 모르겠다. 수비가 중요하다는 건 깨닫고 있다. 조직력을 끌어올려야 한다. 라인을 올리고 선수들이 각자 가지 위치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끌어올리고 있는데, 기대된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