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RECORD] ‘6G 연속골’ 호날두, UCL 새 역사를 쓰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역시 챔피언스리그의 사나이다.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조별리그 6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챔피언스리그의 새 역사를 썼다.

레알 마드리드는 7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H조 조별리그 6차전에서 도르트문트를 3-2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레알은 H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H조 2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레알 마드리드가 부분적인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레알은 마요랄, 바스케스, 코바시치, 테오, 나초 등 그동안 기회를 얻지 못했던 선수들을 선발에 투입했다. 그러나 호날두 만큼은 변화가 없었다. 그 이유는 호날두가 새로운 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었기 때문. 이 경기 전까지 챔피언스리그 5경기 연속골을 터뜨리고 있었고, 만약 득점포를 가동하면 챔피언스리그 신기록을 작성하는 순간을 만들 수 있었다.

레알이 이른 시간에 두 골을 터뜨렸다. 전반 8분 만에 이스코의 패스를 받은 마요랄이 선제골을 기록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추가골의 몫은 호날두였다. 전반 12분 코바시치의 패스를 받은 호날두가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로 호날두는 이번 시즌 조별리그 6경기에서 모두 득점포를 가동하며 기록을 만들었고, 시즌 9호골을 신고했다.

챔피언스리그의 역사를 새로 쓴 호날두는 계속해서 레알의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그러나 더 이상 득점은 없었고, 레알은 바스케스의 극적인 결승골로 승리를 따내며 조 2위로 16강 티켓을 따냈다.

리그에서는 극심한 부진에 빠져있는 호날두다. 그러나 챔피언스리그에서 만큼은 달랐고, 조별리그 6경기 연속골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만들었다. 조별리그서 5경기에서 득점을 성공한 선수는 있었지만 6골은 최초였고, 챔피언스리그 사나이 호날두가 새로운 역사를 또 만들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