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임원진 기자회견]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 "유소년 성장에 디딤돌 역할 집중" (일문일답)

[인터풋볼=신문로] 유지선 기자=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이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는 데 디딤돌 역할을 하겠다며 한국축구의 향후 청사진을 제시했다.

홍명보 전무 체제에 돌입한 축구협회는 17일 오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홍명보 전무이사를 비롯해 최영일 부회장,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 등 새로운 임원진이 참석했다.

53대 대한축구협회 집행부에 본격적인 닻을 올려졌다. 축구협회는 지난 16일 정몽규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도 제2차 임시 대의원 총회를 열고 임원 인사 및 조직 개편안, 정관 개정안을 승인했다.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은 김호곤 전 기술위원장의 뒤를 이어 기존 기술위원회가 담담했던 기술연구와 중장기 정책 수립에 매진할 예정이다.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직책을 맡게 되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 내가 한국축구를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있는지 고민했는데, 도망가고 싶지 않아 최종적으로 결정을 했다. 그동안 유소년 쪽에 이뤄놓은 것들을 조사하면서 충실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과의 일문일답]

- 소감 및 각오

직책을 맡게 되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 내가 한국축구를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있는지 고민했는데, 도망가고 싶지 않아 최종적으로 결정을 했다. 그동안 유소년 쪽에 이뤄놓은 것들을 조사하면서 충실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

- 현역 감독을 하다 협회에 오더라도, 감독직 제의가 왔을 때 번복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최근 스카우터 및 프로팀의 제의를 받았었다. 고민이 많이 됐다. 그러나 우선 향후 1년 동안 선배님들이 해놓으신 것들을 공부하고, 제가 해놓은 것들을 평가받겠다. 개인적으로는 이영표 등 훌륭한 축구인들이 함께해 한국 축구를 빛내주길 희망하고 있다.

- 세계적인 흐름에 휘둘린다는 지적도 있는데?

오랜만에 국내에 들어왔다. 학원 축구와 클럽 축구에 제도적으로 문제가 많은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다.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아 변화시켜야 한다. 기술적인 부분은 박지성 본부장이 세계적인 흐름을 많이 경험했기 때문에 조언을 받아서 잘 마련할 생각이다. 한국 축구의 정서적인 부분과 적절히 조합해야 한다. 주변의 조언과 도움을 받아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

- 꼭 이루고 싶은 것은?

박지성 본부장의 조언을 받아 유소년 지도자들에게 적절한 환경을 제공해주고, 유소년들이 성장할 수 있는 디딤돌 역할을 하고 싶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