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임원진 기자회견] 최영일 부회장, "학원 축구 발전에 힘쓸 것" (일문일답)

[인터풋볼=신문로] 유지선 기자= 최영일 부회장이 학원 축구 및 아마추어 축구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홍명보 전무 체제에 돌입한 축구협회는 17일 오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홍명보 전무이사를 비롯해 최영일 부회장,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 등 새로운 임원진이 참석했다.

53대 대한축구협회 집행부에 본격적인 닻을 올려졌다. 축구협회는 지난 16일 정몽규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도 제2차 임시 대의원 총회를 열고 임원 인사 및 조직 개편안, 정관 개정안을 승인했다.

최영일 부회장은 조병득 부회장과 함께 학원 클럽 리그 관장 및 제도개선을 담당하게 된다. 최영일 부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어렵다고 하는 협회 행정에 합류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 앞으로 해결해야 하는 일들이 많을 것이다. 선배님들이 해온 것을 밑거름 삼아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 학교에 있다가 오게 됐는데, 학원 축구 등 아마추어 축구에 발전적인 모습을 보이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최영일 부회장과의 일문일답]

- 소감 및 각오

어렵다고 하는 협회 행정에 합류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 앞으로 해결해야 하는 일들이 많을 것이다. 선배님들이 해온 것을 밑거름 삼아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 학교에 있다가 오게 됐는데, 학원 축구 등 아마추어 축구에 발전적인 모습을 보이겠다.

- 세계 축구의 흐름만 쫓기만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주변으로부터 많은 의견들을 받았다. 현장을 부지런히 다니고, 어려움을 겪는 지도자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눠서 좋은 것들은 이어가고, 고쳐야 할 것들을 바꾸겠다.

- 꼭 이루고 싶은 것은?

임기 기간에 2002년의 4강 신화를 꼭 다시 한 번 이뤄내고 싶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