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임원진 기자회견] 홍명보 전무이사, "축구계 문제점 짚어내고 개선하겠다" (일문일답)

[인터풋볼=신문로] 유지선 기자= 홍명보 전무이사가 축구계의 문제점을 짚어내고 개선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홍명보 전무 체제에 돌입한 축구협회는 17일 오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홍명보 전무이사를 비롯해 최영일 부회장,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 등 새로운 임원진이 참석했다.

앞서 축구협회는 16일 정몽규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도 제2차 임시 대의원 총회를 열고 임원 인사 및 조직 개편안, 정관 개정안을 승인했다. 53대 대한축구협회 집행부에 본격적인 닻을 올린 것이다.

홍명보 전무이사는 축구협회의 행정을 총괄하는 임무를 맡게 되면서 행정가로서 첫 발을 내딛게 됐다. 홍명보 전무이사는 기자회견에서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부담이 크지만, 한국축구를 위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겠다는 다짐도 크다. 감독과 행정가는 분명 다르지만, 큰 틀에서 봤을 때 조직을 이끌어나가는 데에서는 동일하다고 생각한다. 연속성이 있다고 본다. 그러나 혼자 이룰 수 없다. 많은 것들을 배워야 한다. 축구협회 직원들과 함께 어려운 시기를 돌파해가겠다”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홍명보 전무이사와의 일문일답]

- 소감 및 각오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부담이 크지만, 한국축구를 위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겠다는 다짐도 크다. 감독과 행정가는 분명 다르지만, 큰 틀에서 봤을 때 조직을 이끌어나가는 데에서는 동일하다고 생각한다. 연속성이 있다고 본다. 그 대상이 선수에서 협회 직원, 미디어, 팬 등 광범위해진 것이다. 그러나 혼자 이룰 수는 없다. 많은 것들을 배워야 한다. 축구협회 직원들과 함께 어려운 시기를 돌파해가겠다.

- 박지성 본부장 등 구체적인 역할 분담은?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은 기술위원회에서 했던 역할을 이원화, 세분화해서 맡게 될 예정이다. 박지성 본부장은 많은 분들이 기대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리그를 경험해본 만큼 그동안의 경험과 자료를 토대로 유소년 축구에 전반적으로 영향을 끼칠 것이다. 박지성 본부장의 경우는 현장 및 외부적인 역할에 좀 더 집중하게 될 것이다.

- 감독선임위원회는 어떻게 구분되는가?

그동안 기술위원회가 거수 역할만 하고, 실제로 한국축구에 영향이 미미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기술위원회에서 이원화된 감독선임위원회는 향후 올림픽 대표팀, A대표팀 감독 선임까지만 담당하게 될 것이다. 월드컵 지원단도 구성되는데, 감독이 최대한 대회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 협회에 와도 감독직 제의가 왔을 때 번복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지금은 지도자의 생각을 접었다. 지금 당장 감독직 오퍼가 오더라도 거절할 것이다.

- 전무이사가 회장 및 실무진 사이의 의사소통을 어지럽힌다는 지적이 있었다. 또한 축구팬들의 신뢰도 떨어진 상태인데?

팬들의 신뢰 상실이 가장 큰 문제였다고 생각한다. 대표팀이나 협회와 관련해 국민들의 믿음과 신뢰가 떨어졌다는 걸 느꼈다. 하루아침에 가능한 일은 아니지만, 협회 구성원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성심성의껏 진실된 태도로 노력해야 한다. 회장 및 직원들과도 기본적으로 좋은 분위기 속에서 만들어가겠다. 프로의식을 가지고 맡은 바 최선을 다해야 한다.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앞으로 잘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 협회가 레전드를 방패로 삼는다는 비판도 있다. 행정에 대한 의구심도 있는데?

외부에서 우려하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 우려가 실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더 꼼꼼히 연구하고 노력하겠다. 선택을 할 땐 본인의 가치관 및 철학과 연결돼 있다고 생각한다. 감독 역할을 해왔고, 다른 기회가 있었는데도 이런 선택을 한 것은 한국 축구가 질타를 받고 있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지 고민해서 선택한 것이다. 레전드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축구계에 문제가 됐던 행정이 어떻게 진행돼왔는지 알고 싶고, 잘못된 것들을 고쳐가고 싶어서 선택한 것이다. 방패막으로 삼는 것은 이제는 됐다. 그래서 모두가 피하고 싶은 자리를 용기 내서 선택한 것이다.

- 감독 선임위원회 선임의 전체적인 타임테이블은?

오늘부터 공식적으로 일을 시작하게 됐다. 이번 달 안에라도 빨리 선임해서 지원을 하고 싶다. 그러나 어려운 작업이고, 급하게 진행할 수는 없다. 적절한 인물 선임을 위해 노력하겠다.

- 신태용 감독과의 만남 계획은?

11월 A매치에서는 공식적으로 승인받지 않은 상태라서 신태용 감독을 만나지 않았다. 아직 구체적인 일정을 잡지는 않았다. 전임 월드컵 감독으로서 접근하기 보다는 전무로서 접근해서 대표팀에 어떤 것이 부족하고, 감독으로서 어떤 것들을 원하는지 들어볼 생각이다.

- 꼭 이루고 싶은 것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오시면 행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 학원 축구가 어려움에 처해있는데, 좀 더 편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다. 또한 협회 직원들이 신나게 일할 수 있고, 열정과 잠재력을 끌어내서 협회가 긍정적으로 변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