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에이스’ 손흥민, “우리는 약한 팀, 안주해선 안 돼”(일문일답)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찬스는 많이 만들었지만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선수들이 많은 찬스를 제공해줬는데 제가 살리지 못한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 크다. 이번 두 경기를 통해 좋은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는데 안주해서는 안 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동유럽의 강호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구자철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은 11월 A매치에서 1승 1무의 좋은 성적을 거뒀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11월 A매치는 분명 성공적이었다. 최악의 위기에 빠졌던 한국 축구가 대표팀의 투지가 살아나면서 강호 콜롬비아, 세르이바와 대등한 경기력을 보여줬고, 결과도 1승 1무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비록 상대가 완전한 전력이 아니었다고 해도 충분히 의미가 있었고, 무엇보다 한국 축구의 투지와 희망이 살아났다는 것에 의미가 있었다.

특히 ‘에이스’ 손흥민의 책임감은 남달랐다. 11월 A매치를 앞두고 손흥민은 잃어버린 팬심을 찾고 싶다며 그 누구보다 헌신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고, 콜롬비아전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특히 손흥민은 윙어가 아닌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신태용 감독에게 첫 승을 선물했다.

세르비아전도 마찬가지. 손흥민은 그 누구보다 최선을 다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구자철과 함께 호흡을 맞춘 손흥민은 강력한 전방 압박, 공격 침투, 날카로운 역습을 시도하며 한국의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찬스는 많이 만들었지만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선수들이 많은 찬스를 제공해줬는데 제가 살리지 못한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 크다. 이번 두 경기를 통해 좋은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는데 안주해서는 안 된다”며 좋은 경기력에도 자신을 더 채찍질했다.

이어 손흥민은 “콜롬비아전을 잘했다고 해서 우리가 잘하는 팀은 아니다는 말을 선수들에게 했다. 우리는 약한 팀이고, 한 발짝 더 뛰어야 한다. 2경기 잘했다는 평가가 있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선전을 다짐했다.

[손흥민 일문일답]

-경기 소감

찬스는 많이 만들었지만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선수들이 많은 찬스를 제공해줬는데 제가 살리지 못한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 크다. 이번 두 경기를 통해 좋은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는데 안주해서는 안 된다.

-이근호, 구자철과 투톱을 이뤘는데 차이점은?

자철이형은 근호형과는 다른 스타일이다. 근호형이 더 많이 뛰고 공간을 만든다면 자철이형은 연계를 해주고 키핑을 한다. 내려서 플레이를 더 많이 한다. 근호형도 편하고, 자철이형도 편하다. 두 분다 장점이 다르기 때문에 차이는 없고, 배울 것이 많다.

-경기력이 확 달라진 이유

선수들과 미팅을 많이 했고, 감독님과도 미팅을 자주 했다. 시간이 지날 수록 호흡이 좋아지고 있고, 편안한 상태에서 경기를 했다.

-최전방 공격수

1년 만에 필드골을 기록했기 때문에 긍정적이다. 확실히 임무가 다르다. 최전방은 골대와 거리가 가깝고, 비교적 자유롭다. 측면은 공간이 한정적이기 때문에 찬스가 줄어드는 것은 사실이다. 최전방에 있으면 권창훈, 이재성 등 좋은 선수들이 좋은 패스를 많이 연결해주기 때문에 찬스가 많아진 것 같다. 그리고 감독님께서 많은 말씀을 해주셨다. 감독님께서 제가 맞는 최적화된 공격 조합을 찾아주실 것 같다.

-2경기 결과가 긍정적이다

콜롬비아전을 잘했다고 해서 우리가 잘하는 팀은 아니다는 말을 선수들에게 했다. 우리는 약한 팀이고, 한 발짝 더 뛰어야 한다. 2경기 잘했다는 평가가 있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

- 새로운 4-4-2 포메이션

포메이션은 큰 문제가 아니다. 선수들이 하기 나름이다.

-페널티킥 양보

볼을 잡고 저 역시도 욕심을 내려고 했는데 자철이형의 눈빛이 간절해보였다. 차고 싶어하는 것 같았고, 자철이형이 오랜 시간 골을 못 넣었다고 말했다. 저 역시도 모로코전에서 오랜 만에 페널티킥으로 득점을 만들었다. 그때 자철이형이나 성용이형이 양보를 했다. 서로 양보를 해야 좋은 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