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공식 기자회견] 신태용 감독, "한국축구가 살아있음을 보여주겠다" (일문일답)

[인터풋볼= 울산] 서재원 기자= 신태용호의 11월은 성공적이었다. 신태용 감독은 더 발전한 한국 축구를 약속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동유럽의 강호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구자철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은 11월 A매치에서 1승 1무의 좋은 성적을 거뒀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세르비아전을 준비하면서 월드컵 예선을 모두 준비했다. 그런데 중국과 경기에서 감독이 바뀌면서 포백으로 바뀌면서 준비에 힘든 부분이 있었다. 짧은 시간 내 분석을 했다. 중국전에선 4-1-4-1을 썼는데, 오늘 경기에선 4-2-3-1을 들고 나왔다. 힘든 경기였지만 선수들이 잘 해줬다고 생각한다. 피지컬에서 밀렸지만 선수들이 한 발짝 더 뛰면서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태용 감독 일문일답]

- 11월 A매치 성과와 동아시안컵 준비 계획은?

11월 두 경기를 통해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었다.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성과라고 할 수 있다. 동아시안컵에서는 상대보다 더 많이 뛸 수 있는 경기, '한국 축구가 아직 살아있구나'라는 모습을 보이도록 준비하겠다.

- 구자철이 투톱으로 나왔다. 변화의 이유는?

세르비아는 개인 보다 조직적인 플레이를 펼친다. 파워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준비했다. 구자철이 손흥민과 호흡을 맞출 때 어떤 변화를 보일지 보고 싶었다.

- 세트피스에 대한 대응은 어땠나?

상대의 타이밍을 뺏는 부분을 훈련했다. 오늘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좋은 경기를 펼쳤다.

- 조현우를 택한 이유는?

훈련할 때 상당히 좋았다. 예선 기간에는 중요한 경기이기 때문에 출전이 불발됐다. 이번 경기가 실험의 기회라고 봤다. 김진현에 대해선 상대적으로 잘 알고 있다. 생각보다 훨씬 잘해줬다.

- 무실점에 또 실패했다.

우리가 갖고 있는 기량에 비해 그래도 잘했다고 본다. 경기 내용에서 앞선 부분을 칭찬하고 싶다. 수비 조직력은 하루 아침에 되는 게 아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 나아질거라 확신한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