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세르비아] 세르비아 감독, “한국, 피지컬-조직력 뛰어나”

[인터풋볼= 울산] 서재원 기자= 세르비아의 믈라덴 크르스타이치 감독이 한국의 피지컬을 높이 평가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동유럽의 강호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구자철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은 11월 A매치에서 1승 1무의 좋은 성적을 거뒀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세르비아의 크르스타이치 감독은 “예전에 한국에 방문했던 것과 같은 친밀감을 느꼈다”면서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운 경기였다. 굉장히 빠른 템포로 진행됐다. 특히 후반 내용에 만족한다. 어린 선수들에게 경험이 됐고, 조직력을 가질 수 있었던 기회였다. 월드컵 본선에 가는데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고 총평했다.

크르스타이치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피지컬을 활용한 경기를 펼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이 세르비아의 피지컬에 어떻게 대응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매우 좋은 경기였다. 양 팀 모두 적극적으로 임했다. 세르비아 선수들이 피지컬적으로 우위에 있다고 했지만, 한국도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고 답했다.

한국에 조언할 부분에 대해선 "전반적으로 적극적이었던 것이 인상적이었다. 전체적으로 잘 준비돼 있었다. 조직력도 뛰어났다. 영리하게 준비한다면, 월드컵에서 좋은 모습 보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