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STAR] 울산 뜨겁게 만든 손흥민, 이것이 바로 에이스다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손흥민! 손흥민!” 울산에 모인 관중들이 모두 손흥민을 연호했고, 문수경기장을 뜨겁게 만들었다. 이것이 바로 에이스의 위력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동유럽의 강호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구자철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은 11월 A매치에서 1승 1무의 좋은 성적을 거뒀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11월 A매치는 분명 성공적이었다. 최악의 위기에 빠졌던 한국 축구가 대표팀의 투지가 살아나면서 강호 콜롬비아, 세르이바와 대등한 경기력을 보여줬고, 결과도 1승 1무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비록 상대가 완전한 전력이 아니었다고 해도 충분히 의미가 있었고, 무엇보다 한국 축구의 투지와 희망이 살아났다는 것에 의미가 있었다.

‘에이스’ 손흥민의 책임감은 남달랐다. 11월 A매치를 앞두고 손흥민은 잃어버린 팬심을 찾고 싶다며 그 누구보다 헌신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고, 콜롬비아전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특히 손흥민은 윙어가 아닌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신태용 감독에게 첫 승을 선물했다.

세르비아전도 마찬가지. 손흥민은 그 누구보다 최선을 다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구자철과 함께 호흡을 맞춘 손흥민은 강력한 전방 압박, 공격 침투, 날카로운 역습을 시도하며 한국의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손흥민의 강력한 압박에 이은 공격 침투가 빛을 발했다. 전반 30분 손흥민이 압박해 공을 뺏어냈고,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 전반 추가시간에도 손흥민이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었지만 아쉽게 무산됐다.

후반에도 손흥민의 활약은 계속됐다. 한국은 후반 13분 상대에게 연습을 내주며 선제골을 헌납했지만 구자철의 페널티킥 동점골에 힘입어 1-1로 팽팽하게 맞섰다. 이때부터 손흥민의 위력이 나왔다. 손흥민은 후반 28분과 후반 36분 폭발적인 드리블 돌파로 찬스를 만들었고,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득점이 필요한 순간 관중들은 손흥민을 연호했다. 이럴 수록 손흥민은 더욱 힘을 냈고, 후반 막판까지 추가골을 위해 사력을 다했다. 비록 득점은 없었다. 그러나 손흥민은 3만명이 모인 울산 문수경기장을 뜨겁게 만들었고, 에이스의 품격을 스스로 증명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