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STAR] '캡틴의 품격‘ 기성용, 늘 그랬듯이 최고다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캡틴의 품격은 남달랐다. 한국 대표팀의 중원 사령관 기성용은 늘 그랬듯이 최고의 경기력과 헌신을 보여줬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동유럽의 강호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구자철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은 11월 A매치에서 1승 1무의 좋은 성적을 거뒀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11월 A매치는 분명 성공적이었다. 최악의 위기에 빠졌던 한국 축구가 대표팀의 투지가 살아나면서 강호 콜롬비아, 세르이바와 대등한 경기력을 보여줬고, 결과도 1승 1무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비록 상대가 완전한 전력이 아니었다고 해도 충분히 의미가 있었고, 무엇보다 한국 축구의 투지와 희망이 살아났다는 것에 의미가 있었다.

‘캡틴’ 기성용의 책임감도 남달랐다. 경기 전 기성용은 “주장으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결과를 떠나서 우리가 준비한 것을 보여주겠다. 지난 경기 아쉬웠지만 이번 두 경기가 매우 중요하고,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다면 자신감을 찾을 것이다. 팬들도 많이 돌아올 것이다. 우리에게 달린 문제다”며 좋은 경기력과 함께 팬들의 마음을 돌리겠다고 약속했다.

기성용은 헌신적이었다. 두 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한 기성용은 왕성한 활동량과 정교한 패싱력으로 찬스를 만들었고, 포백을 보호하며 안정적인 수비를 구축했다. 여기에 선수들이 흥분할 때는 침착하게 진정시키며 다독였고, 경기를 조율하며 한국의 페이스를 유지했다.

클래스는 남달랐다. 중원에서 간결한 터치로 탈 압박을 시도하는 동시에 정교한 롱패스로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여기에 강력한 압박을 통해 중원을 장악했고, 역시 기성용이 있어야 한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했다.

언제나 그랬다. 주장 기성용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묵묵히 최선을 다했고, 후반 막판까지 그 누구보다 열심히 그라운드를 누비며 헌신했다. 그리고 기성용의 약속대로 팬들의 마음을 돌리는데 성공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