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세르비아] '구자철 PK골' 한국, 세르비아와 1-1 진행 中

[인터풋볼= 울산] 서재원 기자= 한국이 구자철의 페널티킥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구자철의 동점골로 1-1을 만들었다.

한국은 지난 콜롬비아전과 같은 4-4-2 시스템을 썼다. 손흥민과 구자철이 투톱을 이뤘고, 미드필드진에 이재성, 기성용, 정우영, 권창훈이 포진됐다. 세르비아는 4-2-3-1 포메이션에서 최전방에 프리요비치가 나섰고, 수비에 이바노비치가 중심을 잡았다.

한국은 전반 내내 투치 넘치는 플레이를 펼쳤다. 몇 차례 위기 상황도 있었지만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조현우가 슈퍼세이브를 선보이며 실점을 면했다.

후반에도 강하게 맞섰지만 아쉽게도 실점을 내줬다. 후반 14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랴이치가 정확한 슈팅으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한국이 곧바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권창훈의 크로스를 구자철이 받는 과정에서 파울을 얻었고,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를 키커로 나선 구자철이 마무리하며 스코어는 1-1이 됐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