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현장분석] 4-4-2 재가동한 신태용호, 압박+투지 살아있었다(전반 종료)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4-4-2 포메이션을 재가동한 이유는 분명했다. 신태용호의 압박과 투지는 여전히 살아있었고, 촘촘하게 간격을 유지하며 안정적인 수비와 함께 날카로운 역습을 시도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동유럽의 강호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팽팽한 흐름 속에서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신태용 감독이 예고한대로 4-4-2 포메이션을 재가동했다. 지난 콜롬비아전에서 4-4-2 포메이션을 사용하며 압박, 투지, 역습이 살아난 한국이었기에 전술적인 변화보다는 플랜A의 조직력을 살리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선수 구성에는 변화가 있었다. 뼈대는 변하지 않았다. 최전방에 손흥민, 중원에 기성용, 중앙 수비에 장현수가 포진했다. 여기에 지난 콜롬비아전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던 권창훈, 이재성, 최철순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변화는 최전방과 수비진에서 발생했다. 일단 주전 수문장 김승규가 부상으로 빠지고, 조현우가 A매치 데뷔전을 소화했다. 여기에 김영권과 김민우가 포백의 왼쪽을 담당했다. 최전방 손흥민의 짝으로는 구자철이 낙점을 받았고, 기성용의 파트너로는 정우영이 선택됐다.

신태용 감독이 선수 구성에 변화를 준 이유는 분명했다. 힘과 높이가 위력적인 세르비아를 상대로 정우영, 김영권처럼 높이와 힘을 갖춘 선수를 선발 출전시켰고, 최전방에서도 압박과 연계플레이가 좋은 구자철을 투입해 손흥민의 공격력을 극대화하는데 중점을 뒀다.

신태용 감독의 선택은 나쁘지 않았다. 일단 지난 콜롬비아전처럼 압박과 투지가 살아있었다. 최전방에 위치한 구자철, 손흥민이 강력한 전방 압박을 시도했고, 권창훈, 이재성도 압박에 가담하는 동시에 역습을 시도했다. 여기에 기성용과 정우영이 중원 싸움에서 밀리지 않으며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세르비아의 한방도 위력적이었다. 전반 5분 오브라도비치의 크로스를 그루이치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넘겼고, 전반 20분에는 사비치가 슈팅을 시도했다. 결정적인 찬스도 있었다. 전반 26분 아크 부근에서 프리킥 찬스를 잡은 랴이치가 오른발로 날카롭게 감았지만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도 물러서지 않았다. 강력한 압박에 이은 공격 침투가 빛을 발했다. 전반 30분 손흥민이 압박해 공을 뺏어냈고,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 전반 43분에는 왼쪽 측면 김민우의 크로스를 쇄도하던 손흥민이 논스톱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키퍼에 잡혔다.

이후에도 한국은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세르비아와 주도권 싸움에서 밀리지 않았고, 결국 전반은 팽팽한 흐름 속에서 0-0으로 종료됐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