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WC POINT] 충격에 빠진 이탈리아, 60년 만에 본선행 좌절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아주리 군단’ 이탈리아가 충격에 빠졌다. 2차전에서 반전을 꿈꿨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하면서 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60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초대받지 못하게 된 이탈리아다.

이탈리아는 14일 4시 45분(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 위치한 쥬세페 메아챠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이탈리아는 1, 2차전 합계에서 0-1로 밀려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이탈리아는 스웨덴과의 2차전 경기를 앞두고 너나할 것 없이 이를 악물었다. 1차전 원정에서 0-1로 패하면서 월드컵 본선행에 적신호가 켜진 것이다. 잠피에로 벤투라 감독도 “1차전 경기를 분석하고, 새로운 전술을 만들 것”이라며 각오를 새롭게 했다.

벤투라 감독은 3-5-2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가비아디니와 임모빌레 투톱 카드를 꺼내들었다. 다르미안과 플로렌치가 좌우 측면에 자리했고, 중원은 파롤로, 조르지뉴, 칸드레바가 지켰으다. 3백은 키엘리니와 보누치, 바르잘리가 구축했으며, 골문은 부폰이 지켰다.

이탈리아는 전반 초반부터 투지를 불태웠다. 임모빌레와 가비아디니가 1차전보다 가벼운 몸놀림을 보이면서 여러 차례 스웨덴의 골문을 두드린 것이다. 그러나 스웨덴도 강력한 압박으로 맞섰고, 상대의 탄탄한 수비벽에 가로막혀 이탈리아는 좀처럼 골문을 열지 못했다.

그러나 심리적 압박감이 심했던 탓일까. 두 골 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했던 이탈리아는 결국 스웨덴 앞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그동안 상대 팀에 압도적 우위를 점해왔던 안방 무대에서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내주고 만 것이다. 이로써 이탈리아는 안방에서 이탈리아 축구사에 아픈 기억을 추가하게 됐다.

이탈리아가 월드컵 예선에서 탈락의 쓴맛을 본 건 지난 1958년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60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 설 수 없게 된 이탈리아다. 이탈리아 축구협회의 카를로 타베치오 회장은 “월드컵 예선탈락은 이탈리아 축구의 종말이 될 것”이라며 강도 높은 발언으로 우려를 표했다.

그동안 월드컵 무대에 꾸준히 개근 도장을 찍었던 이탈리아, 아주리 군단이 없는 월드컵 무대는 상상하기 힘들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단골손님’ 이탈리아가 빠지게 된 2018 러시아 월드컵, ‘설마’했던 일이 결국 현실이 되고 말았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