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세르비아전 프리뷰] ‘호랑이 굴’ 들어가도 ‘정신’ 차리면 산다

[인터풋볼= 울산] 서재원 기자= 호랑이 굴에 들어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 신태용호가 ‘호랑이 굴’이라 불리는 울산 문수구장에서 세르비아를 상대한다. 다시 한 번 강한 정신력이 필요한 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동유럽의 복병 세르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위기에서 겨우 벗어났다. 부진을 거듭하던 한국이 무려 7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그것도 강호라 평가받는 콜롬비아를 상대로 한 갚진 승리였다. 이전 4경기에서 2무 2패로 승리가 없던 신태용 감독도 부임 후 첫 승을 신고했다.

분위기는 확실히 달라졌다. 경기 하루 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태용 감독도 “사실 마음이 편해졌다고 말하고 싶다. 분위기가 안 좋았기에 콜롬비아전을 앞두고 저나 선수 모두 긴장을 많이 했다. 혹시나 하는 불안감도 있었다. 다행히 콜롬비아전에 좋은 모습을 보였고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었다”면서 대표팀의 달라진 분위기를 설명했다.

기성용도 그 부분을 인정했다. 신태용 감독과 함께 자리한 기성용은 “지난 경기를 통해 선수 모두 자신감을 얻었다. 반전의 기회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선수단에 부는 긍정적 바람에 대해 논했다.

# 과거가 된 콜롬비아전, 정신 바짝 차려야할 세르비아전

그러나 콜롬비아전은 이제 지나간 일이다. 승리에 취할 여유는 없다. 분명한 사실은 이번 승리가 7경기 만이었다는 것과 ‘신태용호’란 이름으로 아직 1승 밖에 없다는 점이다. 돌아선 팬심이 돌아오고 있다고 하지만, 세르비아전에 다시 부진한다면 말짱 도루묵이 됨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물론 신태용호 모두가 세르비아전 중요성을 뼈저리게 알고 있었다. 신태용 감독도 세르비아전에 대해 “세르비아는 월드컵 진출국이다. 중국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우리에게 벅찬 상대일 수 있다.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 콜롬비아전에서 보여줬던 좋은 경기를 재현하겠다”고 다짐했다.

주장 기성용도 그에 대한 책임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그는 “세르비아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그동안 대표팀에 부족했던 부분을 잘 안다. 한 발 더 뛰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월드컵이다. 지금은 과정이다. 기성용도 “한 경기 잘했다고 해서 만족하거나 앞으로 있을 경기를 준비하지 않는다면 월드컵에서 결과는 뻔하다. 월드컵 이후 제대로 평가 받아야 한다. 평가전을 통해 교훈을 얻어야 한다. 콜롬비아전 승리는 분위기 전환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꾸준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큰 변화 없다”는 신태용, 손흥민 활용법은?

지난 콜롬비아전은 전술적 승리였다. 4-4-2 깜짝 카드를 꺼내든 신태용 감독은 콜롬비아를 효율적으로 공략했다.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꽁꽁 묶은 고요한을 비롯해 선발 출전한 대부분의 선수들이 주어진 역할을 완벽히 수행했다.

핵심은 ‘2’ 자리에 놓았던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의 투톱 활용으로 재미를 봤다. 이근호와 짝을 이룬 손흥민은 최전방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통해 멀티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이 필드골을 기록한 것은 400일 만이었고, 손흥민이 살자 대표팀 전체가 살아났다.

세르비아전도 비슷한 전략으로 나설 거란 전망이다. 신태용 감독은 “콜롬비아전과 비교해 큰 틀의 변화는 없을 것이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기에 조직력을 다지는 게 중요하다”면서 “몇몇 선수는 바뀔 수 있다”고 암시했다.

손흥민 활용법도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투톱, 원톱, 사이드 등 공격 모든 위치를 볼 수 있는 선수지만, 좋은 결과를 가져온 투톱을 굳이 버릴 필요는 없다.

그보다 더 급한 문제는 손흥민의 짝이다. 지난 콜롬비아전에선 이근호가 좋은 합격점을 받았다. 반면 후반에 투입된 이정협은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세르비아가 힘과 높이를 바탕으로 축구를 한다는 점에서 이근호 보다 이정협이 선발로 시험될 가능성이 있다.

# 세르비아, 그래도 한국전은 신중하게....물론 신태용호도!

세르비아도 한국전이 중요하다. 한국은 세르비아가 월드컵에서 만나게 될 상대 후보일 뿐 아니라, 한국이 아니더라도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를 상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르비아의 믈라덴 크르스타이치 감독도 “한국은 매우 좋은 팀이다. 월드컵 본선행도 확정지었다. 힘든 경기가 될 것이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A매치 100경기를 앞둔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의 다짐도 그랬다. 그는 “감독님의 말처럼 좋은 경기가 될 것이다. 월드컵을 준비하는 세르비아에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며 “(유럽에서 상대한) 한국 선수들은 터프하고 강했다. 내일 경기도 기대가 된다”고 진지함을 보였다.

세르비아의 강점은 피지컬이다. 동유럽 특유의 힘과 높이를 바탕으로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최근 중국과 경기에서도 그 강점을 확실히 발휘했다. 크르스타이치 감독도 “신체적 조건에서 나온 결과다. 한국과 경기에서도 그 점을 활용할 것 같다”고 한국전을 예고했다.

한국이 한국이 물러설 상대는 또 아니다. 반대로 생각해 한국이 월드컵에서 충분히 상대할 수 있는 팀이다. 신태용 감독도 그 점을 인정했기에 긴장감과 간절함, 그리고 정신력을 재차 강조했다. 

결국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콜롬비아전 승리는 과거에 불과하고, 다시 말하지만 신태용호는 아직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할 수 있다. 신태용호가 '호랑이 굴'에서 진짜 호랑이의 모습을 증명해야 할 이유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