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챌린지 현장리뷰] 경남, 서울E 꺾고 챌린지 우승 확정...3년 만에 승격

[인터풋볼= 창원] 서재원 기자= 경남FC가 서울 이랜드FC를 꺾고 챌린지 우승을 확정지었다. 경남은 이제 3년 만에 클래식으로 복귀한다.

경남은 14일 오후 3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34라운드 서울 이랜드와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경남은 승점 73점을 기록하며 남은 두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자력 우승을 확정지었다. 2014년 강등의 아픔을 맛봤던 경남은 챌린지에서 세 시즌, 3년 만에 승격에 성공했다.

[선발명단] 말컹-브루노 빠진 경남 vs 포백으로 나선 서울E

경남(4-4-2): 김형록; 안성빈, 박지수, 이반, 최재수; 김의원, 정현철, 최영준, 권용현; 정원진, 성봉재

서울 이랜드(4-2-3-1): 김영광; 감한솔, 전민광, 최호정, 김성주; 김창욱, 아츠키; 이예찬, 최치원, 명준재; 알렉스

[전반전] 권용현의 PK 획득...정원진의 마무리

킥오프 휘슬이 불린지 얼마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4분 권용현이 끈질기게 돌파해 김성주를 제쳤고, 김성주가 의도적 파울로 이를 막았다. 주심은 페널티킥과 동시에 김성주에 퇴장 명령을 내렸고, 키커로 나선 정원진이 이를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수적 우위의 경남이 여유롭게 경기를 운영했다. 좌우를 크게 활용해 서울 이랜드의 수비를 흔들었고, 중앙에서 가끔씩 나온 침투패스로 찬스를 만들었다. 이에 서울 이랜드는 경남의 공격을 막기에 급급했다.

[후반전] 정원진의 추가골...우승+승격에 쐐기

서울 이랜드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변화를 줬다. 명준재가 빠지고 금교진이 투입됐다. 그럼에도 경남의 공격이 계속됐다. 후반 3분 최영준이 페널티 박스 내를 돌파해 슈팅 찬스를 만들었고 강하게 때린 공을 김영광이 어렵게 쳐냈다.

경남이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8분 정원진의 패스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고 권용현이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두 골 여유를 가진 경남은 후반 13분 최영준과 성봉재를 빼고 배기종과 김진용을 투입했다. 경남의 맹공이 이어지자 서울 이랜드도 다시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16분 알렉스를 빼고 조향기를 넣었다.

서울 이랜드가 만회골을 넣었다. 마지막 카드로 투입된 주한성이 후반 34분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이 골을 기점으로 서울 이랜드가 막판 몰아쳤다. 그러나 후반 45분 주한성의 결정적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등 더 이상 득점을 만들지 못했고, 경기는 경남의 2-1 승리로 종료됐다. 

우승을 확정지은 경남은 다음 시즌 클래식 승격에 성공했다. 

[경기결과]

경남(2): 정원진(전반 6분, PK), 권용현(후반 8분)

서울 이랜드(1): 주한성(후반 34분)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포토] 고아성-김예은-정하담-류경수 '항거:유관순 이야기' 주역들 [포토] 고아성-김예은-정하담-류경수 '항거:유관순 이야기' 주역들
[★패션비교] 설리X손연재X솔빈, 그들의 3人 3色 사랑스러움 [★패션비교] 설리X손연재X솔빈, 그들의 3人 3色 사랑스러움
설경구X천우희X이수진 감독 '우상', 베를린국제영화제서 뜨거운 호응 설경구X천우희X이수진 감독 '우상', 베를린국제영화제서 뜨거운 호응
'아는 형님' 비 "강호동, 진행 방식 올드해" 깜짝 고백..웃음 '아는 형님' 비 "강호동, 진행 방식 올드해" 깜짝 고백..웃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