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WC예선 리뷰] ‘메시 해트트릭’ 아르헨, 에콰도르에 3-1 역전승...본선 직행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아르헨티나가 에콰도르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월드컵 본선 직행에 성공했다.

아르헨티나는 11일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에콰도르 퀴토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아타후알파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18라운드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승점 28점으로 3위를 차지하며, 가까스로 본선 직행을 이뤄냈다.

[선발 라인업] 아르헨, ‘메시-베네디토-디 마리아’ 최전방 출격

이날 경기서 아르헨티나는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디 마리아, 베네디토, 메시가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아퀴나와 살비오가 측면에서 공격을 도왔다. 비글리아와 페레스는 중원을 지켰으며, 오타멘디, 마스체라노, 메르카도는 3백을 구성했다. 골문을 로메로가 지켰다.

이에 맞서 에콰도르는 4-2-3-1 포메이션을 기본 틀로 오르도녜스가 원톱으로 선발 출전했고, 이바라 미나, 세바요스, 이바라가 2선에서 공격을 도왔다. 오레후엘라와 인트리아고는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으며, 라미레스, 아르볼레다, 아이마르, 벨라스코가 수비라인을 구축했다. 골문은 반구에라가 지켰다.

[전반전] 먼저 포문 연 에콰도르...그러나 해결사로 나선 메시

에콰도르가 경기 시작과 동시에 포문을 열었다. 에콰도르는 전반 1분 오르도녜스가 헤딩으로 밀어준 공을 이바라가 그대로 골문으로 밀어 넣으면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일격을 당한 아르헨티나도 부리나케 반격에 나섰고, 전반 12분 디 마리아가 측면 돌파 후 찔러준 패스를 메시가 골로 마무리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골이 터진 이후 아르헨티나가 힘을 내기 시작했다. 이번에도 메시가 해결사로 나섰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20분 메시가 아크 왼쪽에서 빈 공간을 놓치지 않고 왼발 슈팅을 날렸고, 이것이 에콰도르의 골망을 흔들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펼쳐졌다. 에콰도르는 빠른 발을 활용해 역습을 시도했고, 아르헨티나도 디 마리아와 메시가 최전방에서 위협적인 움직임을 보여주며 에콰도르의 골문을 노렸다. 그러나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고, 아르헨티나가 한골 차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메시의 추가골로 달아나는 아르헨티나...디발라 투입

아르헨티나는 후반전에도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펼쳤지만, 중원에서 팽팽한 공방전이 오가면서 좀처럼 골문이 열리지 않았다. 그러나 아르헨티나가 또다시 일격을 가했다. 후반 18분 메시가 수비수 여러 명을 제친 뒤 감각적인 슈팅으로 에콰도르의 골망을 흔들면서 아르헨티나가 두 골 차로 멀찌감치 달아난 것이다.

여유를 찾은 아르헨티나는 후반 30분 디발라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고, 후반 38분에는 어지럼증을 호소한 디 마리아를 빼고 파레데스를 투입했다. 그러나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결국 아르헨티나의 3-1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에콰도르 (1): 이바라(전반 1분)
아르헨티나 (3): 메시(전반 12분, 전반 20분, 후반 18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