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WC예선 ISSUE] '전승 좌절' 스위스, 고작 1패로 PO가는 ‘허탈함’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스위스가 고작 1패 때문에 플레이오프로 떨어지고 말았다.

스위스는 11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다 루스서 열린 포르투갈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B조 10라운드서 0-2로 패했다.

경기 초반 수비적인 전술로 안정적인 경기를 꾀했지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안드레 실바, 베르나르두 실바, 주앙 마리우를 앞세운 포르투갈의 공격에 무너졌다.

요한 주루의 자책골이 사기 하락에 치명타였다. 잘 버텨오던 스위스는 전반 41분 마리우와 엉켜넘어진 주루가 자책골을 기록하며 끌려다니기 시작했다.

그리고 후반 반격을 노렸지만 베르나르두 실바에게 측면이 허물어지면서 안드레 실바에게 추가골까지 내주고 말았다.

스위스는 스테판 주버와 브릴 엠볼로까지 동시에 긴급 투입하며 반전을 준비했지만 결국 한 골도 만회하지 못한 채 패했다.

정말 아쉬운 결과다. 고작 1패로 플레이오프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 경기서 패했지만 스위스는 9승 1패 승점 27이라는 좋은 성적을 냈다. 그러나 포르투갈에 득실차에서 밀리면서 본선 직행이 가능한 1위에서 내려와야만 했다.

그리고 떨어진 플레이오프. 스위스는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8팀(스위스, 이탈리아, 덴마크, 크로아티아, 스웨덴, 북아일랜드, 그리스, 아일랜드) 중 가장 높은 승점인 21(최하위 팀과 대결 성적을 제외한 승점)을 기록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