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伊 매체, “이승우, 베로나에 활기 불어 넣어”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이승우(19) 투입 후 헬라스 베로나의 공격이 살아났다.

베로나는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의 마르크 안토니오 벤테고디에서 열린 라치오와 2017-18 이탈리아 세리에A 6라운드에서 0-3으로 패했다. 개막 후 6경기에서 2무 4패(승점 2)를 기록한 베로나는 또 다시 첫 승에 실패했고, 순위는 19위로 추락했다.

이승우는 0-3으로 끌려가던 후반 26분 교체 투입됐다. 감독의 세 번째 카드였다. 그러나 가장 늦게 투입된 이승우는 투입 직후부터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고 전방에서 강한 압박으로 상대 수비를 흔들었다.

이승우의 움직임은 베로나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후반 34분에는 첫 슈팅을 시도했고, 2분 뒤에는 페널티 박스 내의 마르코 포사티에 감각적인 패스를 넣었다. 다시 공을 받은 이승우는 날카로운 크로스로 라치오의 골문을 위협했다.

참패 속에서도 이승우는 베로나의 희망이었다. 베로나의 지역지 ‘헬라스 1903’도 경기 후 이승우에 대해 “경기가 완전히 기운 상황에서 베로나에 활기를 불어 넣은 몇 안 되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이 매체가 평가한 이승우의 평점은 6점. 이는 엔리코 베아르조티와 함께 팀 내 가장 높은 점수였다. 먼저 투입된 경쟁자 모아스 킨(5.5점)보다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영국 ‘후스코어드닷컴’도 이승우에게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 6.4점을 부여했다.

사진= 헬라스 베로나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