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베이글녀' 유소영, '전 남친' 손흥민 재언급...왜?

[인터풋볼] 취재팀 = 손흥민과 유소영의 과거 관계가 다시 화제다.

유소영은 지난 18일 채널A의 ‘풍문으로 들었쇼’에 새 패널로 등장했다. 이에 패널들은 유소영에게 손흥민과의 열애설을 물었다. 이에 대해 유소영은 “사실 감사했던 게 그때 활동을 안 하고 있었을 땐데 방송을 타면서 실검 1위에도 올랐다. 그래도 저를 좋게 다뤄주셔서 감사했다”고 밝혔다.

박수홍은 유소영에게 “그 남자(?)는 계속 만나요?”라고 물었고 유소영은 묵묵부답으로, 다른 패널들이 “헤어졌다”고 전했다.

그러나 과거 유소영과 손흥민은 열애설을 부인했다. 유소영 소속사는 열애를 인정했지만 곧 부인 기사가 이어졌다. 손흥민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고 손흥민 측근이 “손흥민과 유소영은 친한 누나 동생 사이다. 응원하는 사이일 뿐 연인이 아니다. 손흥민이 부모를 잘 따르는데 특히 아버지도 모르는 열애는 있을 수 없고, 사람을 좋아하기에 누나 동생은 연예계에 많다”고 대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