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EFA, ‘음바페 위협’ 셀틱 관중난입 징계 절차 돌입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유럽축구연맹(UEFA)이 결국 셀틱의 관중난입에 대해 징계절차에 돌입했다.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는 13일(한국시간) “UEFA가 파리 생제르망(PSG)과의 챔피언스리그(UCL) 경기 중 관중이 난입한 셀틱 구단에 대해 징계 절차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셀틱은 13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코 셀틱 파크서 열린 PSG와의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서 0-5로 뼈아픈 패배를 기록했다.

이 경기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전반 40분 셀틱 팬 중 한명이 경기장으로 난입한 것이다. 이 셀틱팬은 팀이 무기력하게 무너지자 킬리안 음바페에게 다가가 발길질을 시도했다. 다행히 음바페가 피하며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다. 이후 난입한 팬은 경호원들에게 끌려 나갔다.

셀틱은 이번 난입으로 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셀틱은 지난 7월 린필드와의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 관중들의 공격적인 행동으로 2만 파운드(약 3,000만 원) 벌금을 부과받았다. 셀틱은 지난 6시즌 동안 관중들의 행동으로 무려 11번의 징계를 받았다.

스카이 스포츠의 해설위원은 “셀틱은 팬들과 정치적인 문제로 많은 벌금 징계를 받았다. 걱정스러운 것은 이번 일로 다음 경기에 대해 무관중 징계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그런 일이 벌어질지 두렵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셀틱의 관중난입 징계는 다가오는 10월 19일 윤리위원회를 개최해 처벌 수위가 결정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