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대진] FA컵 4강 대진 확정...부산vs수원, 울산vs목포시청 '빅뱅'

[인터풋볼=신문로] 정지훈 기자= 일단 강력한 우승 후보의 맞대결은 피했다. 대한민국 축구의 최강자를 가리는 FA컵 4강 무대에서 부산 아이파크와 수원 삼성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는 13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2017 KEB하나은행 FA CUP 대진 추첨식’을 열고 7라운드(4강)의 대진을 확정했다.

대한민국 축구의 최강자를 가리는 FA컵 무대에서 부산과 수원의 빅 매치가 성사됐다. 흥미로운 매치업이다. K리그 전통의 명가라 불리는 두 팀이 FA컵 4강 무대에서 만났고, 치열한 맞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수원은 2년 연속 우승을, 부산은 명가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서정원 감독은 "작년에는 리그에서 주춤했고, 어려운 상황을 맞이했다. 그런 면이 동기부여가 됐다.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아 마지막에 웃을 수 있었다. 조나탄은 재활을 잘 하고 있고, 속도가 빠르다. 10월 중순 정도에는 가능할 것 같다"며 조나탄의 출격과 함께 승리를 다짐했다.

이어 부산 조진호 감독은 "FA컵 우승도 중요하지만 리그도 우리 팀에 중요하다. 훌륭한 팀과 붙었는데 경쟁을 할 수 있어 영광이다. 수원이 현재 매우 좋은 페이스인데 조나탄까지 복귀한다고 한다. 우리는 레오가 있다. 그러나 서울, 포항을 이기고 올라왔다. 좋은 경기를 하겠다"며 수원 원정에서 승리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울산 현대와 목포시청의 경기도 흥미롭다. K리그 팀들을 차례로 꺾고 준결승 무대에 진출한 목포시청의 상승세가 결승까지 이어질지 관심사고, K리그 전통의 명가 울산은 이번 승리를 통해 명가의 자존심을 지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울산은 지난해 준결승에서 멈췄던 기억을 되살려 반드시 결승에 진출하겠다는 의지다.

먼저 울산 김도훈 감독은 "4강 트라우마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저는 올해 들어왔다. 선수들이 초반 힘든 시간을 겪었는데 잘 이겨냈다.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았고, 좋은 분위기를 가져왔다. 좋은 경기를 통해 4강 트라우마를 극복하겠다"며 승리를 약속했다.

이어 목포시청의 김정혁 감독은 "훌륭한 선수들과 감독님이 계시다. 어느 팀을 만나든 우리가 할 수 있는 경기를 할 것이고, 팬들을 위해 멋진 경기를 하겠다. 울산을 상대하는데 준비를 더 하겠다. 울산이 멀다. 안 갔으면 했는데 멋지게 다녀오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목포시청과 울산의 FA컵 준결승전은 9월 27일에 열리고, 부산과 수원의 맞대결은 10월 25일에 열린다. 특히 이번 4강부터 비디오 판독(VAR)이 도입되고, 단판 승부지만 이례적으로 두 경기가 다른 날 치러진다는 점에서 4강 상대와 경기 날짜가 우승 향방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전망이다. 이번 4강전은 목포시청이 전국체전 참가로 인해 10월 25일 경기가 불가능해 이달 9월 27일 먼저 4강전을 치른다.

또한, 2017 FA컵은 지난 대회와 마찬가지로 결승 1,2차전(홈&어웨이)을 통해 챔피언을 결정한다.

▲ 2017 KEB하나은행 FA CUP 7라운드(4강) 대진(부산, 울산 홈)

-울산 현대vs목포시청(9월 27일, 울산)

-부산 아이파크vs수원 삼성(10월 25일, 부산)

▲ 울산vs목포시청-부산vs수원, 출사표

울산 김독훈: 김정혁 감독님은 예전부터 존경하던 선배님이시다. 지도자로도 성공하셔서 존경스럽다. 목포시청이 왜 4강으로 올라올 수 있었는지 되돌아보고 있다. 리그를 봐도 안정적인 수비와 날카로운 역습이 장점이다. 우리도 비슷한 플레이를 하고 있는데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 안방에서 좋은 경기하겠다.

목포시청 김정혁 감독: 울산 김도훈 감독님을 참 좋아한다. 초반에 힘들었지만 지금 잘하고 있다. FA컵에서 만났는데 울산이 무엇을 잘하는지 연구해서 잘 준비하겠다. 울산이 베스트로 나왔으면 좋겠고, 총력전으로 붙어봤으면 좋겠다.

부산 조진호 감독: FA컵도 중요하고, 리그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리그다. 선두를 추격해야 한다. FA컵은 아직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우리가 가진 것을 잘 만들어 좋은 경기를 하겠다. 수원이 좋은 공격적으로 할지, 수비적으로 할지 고민이다. 리그도 잘 하면서 FA컵도 준비하겠다. 수원이 공격적이다. 단판승부이기 때문에 어떤 일이 발생할지는 모른다. 준비해서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수원 서정원 감독: FA컵은 전 세계적으로도 많은 관심을 받는 대회다. 조심스럽다. 부산이 올해 상당히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고, 팀도 안정감이 있다. 서울을 꺾고 올라온 팀이기 때문에 방심해서는 안 된다.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예 인기기사
icon스포츠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