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클롭 감독, “마네 징계 항소, 시간 낭비라 생각했어”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이 사디오 마네의 징계에 대해 소신 있는 발언을 했다.

마네는 지난 9일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맨시티전에서 거친 태클로 퇴장을 당했다. 마네는 전반 37분 맨시티 골키퍼 에데르송과 공을 경합하는 과정에서 발을 위험하게 들었고, 주심으로부터 다이렉트 퇴장을 받았다.

FA는 경기 후 마네에게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에 리버풀은 고의성이 없었다고 주장하며 항소했다. 그러나 FA는 리버풀의 항소를 기각했고, 최초 징계를 유지했다.

세비야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를 앞둔 클롭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이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답변은 명쾌했다. 클롭 감독은 “나는 특별히 다른 것을 기대하지 않았다. 항소는 단지 구단에 있어 의무적인 일이다. 하지만 내가 말했듯이 분명히 시간 낭비였다”고 답했다.

그러나 구단 측의 입장도 이해했다. 그는 “우리는 단지 징계 기간에 대해 항소했기 때문에 옳았다고 본다. 하지만 이전에도 그와 비슷한 장면은 많았다. 마네와 에데르송의 장면은 다소 운이 없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