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0-5 대패’ 로저스 감독, “셀틱, U12 팀처럼 플레이했어”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파리 생제르망(PSG)에 대패를 당한 셀틱의 브렌단 로저스 감독이 크나큰 실망감을 드러냈다.

PSG는 13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코에 위치찬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셀틱을 5-0으로 대파했다.

언더독의 반란은 없었다. 경기 전 “준비가 잘 돼있다. PSG를 상대로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고 말한 로저스 감독의 당찬 꿈은 45분 만에 사그라졌다. 전반에만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 에딘손 카바니에게 내리 세 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로저스 감독은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공을 소유하고, 우리에 유리한 플레이를 만드는 것이 실력이다. 전반에 우리는 그렇게 하지 못했다. 가끔은 마치 12세 이하 팀처럼 플레이했다”고 총평했다.

그러나 현실을 인정했다. 로저스 감독은 “나는 선수들을 너무 가혹하게 다루고 싶지 않다. PSG는 잠재적인 우승 후보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우리와는 1~2단계가 아닌 3~4단계나 차이나는 팀이다”면서 “그래도 전반 보다는 후반에 더 나은 모습을 보였다. 팬들도 알 것이다”고 대패를 깨끗이 인정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예 인기기사
icon스포츠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