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무리뉴, "선수들 비디오 게임처럼 뛰려고 했다" 질책

[인터풋볼] 최한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주제 무리뉴 감독이 선수들을 질책했다. 일찌감치 경기 주도권을 가져오자, 집중력이 흐트러졌기 때문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3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FC바젤을 3-0으로 제압했고, A조 선두로 올라섰다.

하지만 무리뉴 감독은 대승에도 활짝 웃지 않았다. 선수들의 자세를 지적했다. 경기 직후 무리뉴 감독은 "홈에서 승점 3점을 가져오는 것은 중요하다. 2-0까지 아주 좋았다. 우리는 자신감 있게 플레이 했다"며 먼저 칭찬을 남겼다.

그러나 그 다음이 문제였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2-0 이후 모든 것이 바뀌었다. 우리는 플레이하기를 멈췄다. 그라운드 위에서 올바른 판단도, 생각도 안했고 진지하게 경기에 임하지 않았다. 다행히 상대가 득점하지 못했을 뿐"이라며 선수단을 강하게 질책했다.

맨유 선수들은 상대를 얕잡아봤다. 무리뉴 감독은 "매우 좋지 못 했다. 플레이스테이션(비디오 게임) 같은 플레이와 화려한 개인기를 남발했다. 우리가 진지하게 뛰기를 멈추는 순간, 그것은 팀으로 뛰길 포기하는 것이다"라며 모든 경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무리뉴 감독은 "그런 것을 정말 좋아하지 않는다. 선수들이 너무 긴장을 풀었다"며 다시 한번 선수들의 정신 무장을 강조했다. 맨유는 약팀을 상대로도 온 힘을 다해야 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결 인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