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리액션] ‘찬양 또 찬양’ 바르사 감독, “메시가 모든 것을 바꿨다”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FC바르셀로나의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감독이 리오넬 메시의 맹활약을 극찬했다.

바르셀로나는 13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캄 노우서 열린 유벤투스와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D조 1차전서 3-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쾌조의 출발을 했다.

바르셀로나는 유벤투스를 상대로 복수가 필요했다. 바르셀로나는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유벤투스에 무기력하게 패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올 시즌 복수의 기회가 찾아왔다.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같은 조에 편성된 것이다. 이에 복수의 칼날을 간 바르셀로나였다.

이런 가운데 메시가 폭발했다. 메시는 전반 45분 수아레스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끝에 감각적인 슛으로 첫 골을 만들었다.

또한, 후반 시작과 함께 기습 중거리 슛, 그리고 후반 17분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유벤투스를 위협했다.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후반 24분 단독 돌파에 이어 강력한 왼발 슛으로 팀의 세 번째 골까지 안겼다.

메시의 맹활약에 힘입은 승리에 발베르데 감독 역시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발베르데 감독은 경기 후 UEFA와 공식 인터뷰서 “후방으로 넘어오는 공에 대한 침착함이 필요했지만 우리는 전체적으로 잘했다. 우리는 지난 시즌 결승에 오른 팀과 대결했고 클린시트와 함께 3골을 만들어냈다”라며 승리의 기쁨을 전했다.

이어 “이런 경기는 단거리 달리기가 아닌 마라톤이다. 이런 경기는 언제 골이 터질지 알지 못한다. 그러나 메시가 모든 것을 바꾸어 놓았다. 메시가 언제든 공을 잡으면 좋은 일이 벌어질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코치로서 그를 상대하는 것은 큰 고통이지만, 이제 그와 함께 즐길 수 있다. 그는 모든 것에 관련됐다”라며 메시를 극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