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RECORD] 메시, 드디어 무너뜨린 '부폰 장벽'...첫 득점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리오넬 메시가 드디어 지안루이지 부폰이라는 장벽을 넘어섰다.

바르셀로나는 13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캄 노우서 열린 유벤투스와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D조 1차전서 3-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쾌조의 출발을 했다.

바르셀로나는 유벤투스를 상대로 복수가 필요했다. 바르셀로나는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유벤투스에 무기력하게 패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올 시즌 복수의 기회가 찾아왔다.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같은 조에 편성된 것이다. 이에 복수의 칼날을 간 바르셀로나였다.

하지만 네이마르가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했고, 시즌 시작 전 좋지 못한 페이스로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이런 가운데 메시의 활약이 절실했다. 그러나 메시에게 큰 장벽이 유벤투스에 있었다. 바로 부폰의 존재였다. 메시는 부폰과 4차례 맞대결에서 단 1골도 기록하지 못했다. 특히, 지난 시즌 침묵은 더욱 답답함을 더했다.

그랬던 메시가 드디어 부폰을 넘어섰다. 메시는 전반 45분 수아레스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끝에 감각적인 슛으로 부폰을 넘어 유벤투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또한, 부폰의 간담을 거듭 서늘케 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기습 중거리 슛, 그리고 후반 17분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부폰을 위협했다.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후반 24분 단독 돌파에 이어 강력한 왼발 슛으로 팀의 세 번째 골까지 안겼다.

2골로 승리와 함께 완벽한 복수까지 이끈 메시, 여기에 자신이 넘지 못했던 벽인 부폰까지 완벽하게 뛰어넘으며 단번에 3개의 성과를 챙긴 메시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