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세 아이의 엄마, 고교 축구선수와 성관계 도중 적발

지난 11월15일 미국 펜실바니아 포츠타운에 있는 한 공원에 불법주차를 한 차안에서 전라의 상태로 17세 고교 축구선수와 섹스 중이던 42세의 아이리스 기브니가 경찰에 적발되어 기소되었다.
17세의 고교 축구선수는 기브니의 딸과 같은 학교를 다니는 학생으로 최근 기브니의 딸이 축구경기의 치어리더로 활동했던 계기로 기브니를 알게 되었다.
기브니는 섹스를 했던 17세 소년과 같은 학교를 다니는 딸을 포함 슬하에 세 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경찰이 적발했을 당시 기브니는 차안의 시트위에 소년을 눕혀 놓고 한참 섹스에 몰입 중이었다고 했다.
두 사람은 그 동안 트위터를 통해서 메시지를 주고 받았으며 경찰이 압수한 그 소년의 스마트폰에는 여러 개의 야한 메시지와 기브니의 누드 사진들이 보관되어 있었다.

현재 기브니는 5만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 시내의 한 속옷 가게의 점원으로 계속 일을 하고 있으며 미성년 보호위반 혐의로 이번 달 말 예비공판을 앞두고 있다.
기브니의 남편은 이번 사건으로 많이 화나 있지만 이번 일로 가족이 흩어 지는 것은 원치 않고 있다.

[사진=NBC 캡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