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피치
‘실언’ 김영권 향한 중국 네티즌의 엇갈린 반응?

[인터풋볼] 취재팀 = 한국 대표팀의 분위기가 좋지 않다. 안방에서 패배와 다름없는 무승부였다. 한국 대표팀은 지난 31일 오후 9시(한국시간) 안방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8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과 9차전에서 수적 우위를 잡고도 골 결정력에 아쉬움을 남기며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불안한 2위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승점 14점으로 A조 2위 자리는 지켰다. 그러나 우즈베키스탄이 중국 원정에서 패배하면서 본선행을 확정지을 수 있었지만 확정하지 못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았고, 오히려 시리아가 카타르를 3-1로 잡으면서 조 3위로 올라섰다. 만약 한국이 우즈벡 원정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상당히 복잡한 경우의 수를 계산해야 한다.

선수단의 분위기도 가라앉았다. 특히 이란전이 끝나고 신태용호의 주장인 김영권이 실언을 했고, 이것이 논란이 됐다. 경기 후 김영권은 “크게 위험한 상황은 없었다고 생각한다. 다만 훈련을 하면서 선수들과 세부적인 전술을 맞췄는데 경기장 함성이 워낙 커서 소통이 잘 되지 않았고, 연습한 것을 제대로 펼치지 못했다. 조금 답답했는데 우즈베키스탄 가서도 그런 상황은 올 수 있다. 선수들과 눈빛만 봐도 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물론 김영권은 발언은 선수들의 호흡이 맞지 않았다는 것이지, 관중들의 응원 소리를 탓한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6만 명 이상이 모인 상황에서 김영권의 발언은 축구 팬들을 실망스럽게 만들었고, 무기력한 경기 내용과 함께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대해 중국의 팬들의 반응은 둘로 나뉘었다. 김영권의 실언을 전한 중국 ‘시나스포츠’의 기사를 접한 중국 누리꾼은 “광저우 헝다는 팬들을 입다물게 해야겠다(忘掉的密码)”, “나쁜 것은 빨리 배운다(户枢_不蠹)”, “광저우 헝다의 잘못이다(用户61ba7rmhyy)”, “사실이긴 하다. 그러나 말로 하지 말았어야 했다(啊范药师)”라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반해 “한국 팬들이 극성이며 축구를 이해하지 못한다. 이기기 충분하지 못했다(诗意的夜曲)”, “그저 사실을 말한 것뿐인데 사과까지 해야하나?(偶然其實並非真的就是偶然)”, 비난이 너무 잔인하다(c寒江风雪s)“라며 김영권을 감싸는 반응도 있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