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POINT] 경쾌하고 견고한 리버풀, 너무도 당연했던 완승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리버풀은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고 당연한 승리를 가져갔다.

리버풀은 28일 0시(한국시간) 안필드서 열린 아스널과 2017-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서 4-0으로 승리를 기록했다.

이 경기 승리로 리버풀은 2승 1무 승점 6점이 됐으며 챔피언스리그 포함 4연승이자 5경기 무패를 기록했다.

경기 전 우려는 있었다. 리버풀에 필리페 쿠티뉴가 계속 결장한 반면, 아스널은 알렉시스 산체스가 선발로 돌아온 것이다.

하지만 우려는 기우였다. 최근 상승세의 이유를 그대로 보여준 리버풀이었다. 로베르투 피르미누, 모하메드 살라, 사디오 마네의 공격은 매서웠다. 그리고 엠레 찬, 조던 헨더슨, 조르지뇨 바이날둠의 압박은 아스널의 공격 전개를 무력화 시켰다.

이를 계속 이어갔고 아스널은 자멸했다. 피르미누의 헤더 골 상황에서 수비는 그저 바라볼 뿐이었으며, 마네의골 역시 무기력하게 당하고 말았다. 게다가 거듭된 수비 실수로 리버풀의 공격을 도와준 아스널이었다. 세 번째 골 장면에서 헥토르 베예린의 실수가 살라의 골로 이어졌다.

리버풀은 아스널의 실수들을 이용했고 스피드까지 살린 역습으로 아스널을 쉴 새 없이 몰아쳤다.

아스널이 후반 16분 올리비에 지루와 알렉상드르 라카제트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지만 이 역시 리버풀의 짜임새 있는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다. 결국, 리버풀의 압도적인 경기는 계속됐고 후반 33분 교체 투입된 다니엘 스터리지의 골까지 곁들인 리버풀이 승리를 가져갔다.

물론, 아스널이 자멸한 것이 승리의 요소가 됐다. 하지만 리버풀의 경쾌한 공격과 중원의 적극적인 압박, 수비의 짜임새는 리버풀이 당연히 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던 요소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