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WORST] ‘공수 모두 난장판’ 아스널, 이정도면 승점 자판기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우리가 알던 아스널은 없었다. 공격과 수비 모두 고구마를 먹은 듯한 답답함이 이어졌다.

아스널은 28일 0시(한국시간) 안필드서 열린 리버풀과 2017-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서 0-4로 패했다.

이 경기 패배로 아스널은 지난 스토크 시티 경기에 이어 2연패를 기록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경기 시작전 아스널은 희망으로 가득 찼다. 복부 부상을 당한 알렉시스 산체스가 회복과 함께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여기에 수비에는 징계에서 로랑 코시엘니가 돌아왔다.

하지만 희망은 리버풀 앞에 산산조각났다. 리버풀은 경기 초반부터 아스널을 거세게 몰아쳤다. 로베르투 피르미누, 사디오 마네, 모하메드 살라가 아스널 수비를 쉴 새 없이 괴롭혔다.

거센 리버풀의 공격에 아스널은 수비와 공격력 모두 살려내지 못했다. 전반 17분 피르미누, 전반 40분 마네에게 실점하며 분위기는 더욱 가라앉았다.

수비는 실수를 연발했고 공격은 산체스가 복귀한 효과를 제대로 보지 못했다. 여기에 웰벡이라는 창은 전혀 리버풀을 위협하지 못했다.

무기력한 경기는 이어졌다. 전반전은 유효 슈팅 0으로 마무리 됐고 2점 리드까지 내줬다. 후반전 역시 안정적인 중원을 바탕으로 반격에 나서려 했지만 리버풀의 빠른 역습에 속수 무책이었다.

아스널의 이런 경기력은 비난 받기 충분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에서 해설을 하고 있는 개리 네빌은 피르미누의 첫 골에 “아스널 수비는 그의 헤더 슛을 막으려는 노력 따위는 없었다”라고 했으며, 마네의 두 번째 골에 “아스널은 얻어맞을 만 했다. 마네의 슛은 예상 가능했지만 훌륭한 마무리였다”, 살라의 세 번째 골 장면에서는 “난장판이다”라며 아스널의 엉망인 경기력을 꼬집었다.

3라운드 현재 2패를 떠안았다. 레스터 시티와 첫 경기도 패배의 위기 속에서 간신히 승리했다. 수비와 공격 어느 한 분야에서도 장잠이 보이지 않는다. 물론, 리버풀이 강했다. 하지만 빅4을 노려야 하는 아스널은 이를 극복했어야만 했다. 하지만 스토크전에 이어 이번 리버풀 전에서 보인 경기력이라면 빅4가 아닌 승점 자판기 전락을 걱정해야 하는 현실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