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아구에로 결승골' 맨시티, 브라이턴에 2-0 완승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승격팀 브라이턴 호브 알비언에 승리를 거두며 새 시즌을 산뜻하게 시작했다.

맨시티는 13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개막전에서 브라이턴에 2-0 승리를 거뒀다. 맨시티는 경기 내내 공격을 시도했고 마침내 브라이턴의 수비를 뚫으며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선발명단] 제주스와 아구에로 투톱 꺼낸 맨시티

홈팀 브라이턴은 4-4-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헤메드와 그로스가 투톱을 구성했고 브라운, 프로퍼, 스테판스, 마치가 미드필더에 배치됐다. 포백은 수트너, 던크, 더피, 살터가 구성했고 골문은 산체스가 지켰다.

원정팀 맨시티는 3-1-4-2 포메이션을 꺼냈다. 아구에로와 제주스가 투톱을 구성했고 다닐루, 실바, 데 브라이너, 워커가 2선에 자리했다. 페르난지뉴는 스리백 앞에 섰고 오타멘디, 스톤스, 콤파니가 수비를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에데르송이 꼈다.

[전반전] 제주스의 골? 핸드볼 반칙 선언

경기 초반부터 맨시티가 주도권을 잡았다. 첫 슈팅도 맨시티에서 나왔다. 전반 2분 제주스의 슈팅은 수비에 막혔고 전반 6분 데 브라이너의 스루패스는 수비에 끊겼다. 전반 8분 다닐루는 측면에서 중앙으로 쇄도하며 슈팅을 날렸지만 크게 벗어났다. 맨시티는 경기를 주도했지만 섬세함이 부족했다.

전반 16분 데 브라이너의 프리킥 슈팅은 골문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20분 아구에로의 크로스도 수비에 막혔다. 이 과정에서 브라운은 햄스트링에 통증을 호소하며 경기장에 쓰러졌다. 결국 전반 23분 브라운은 머피와 교체됐다. 전반 26분 선제골이 터졌다. 데 브라이너의 크로스를 제주스가 밀어 넣었다. 하지만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며 득점은 취소됐다.

전반 33분 맨시티는 유기적인 패스로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아구에로의 크로스를 제주스가 헤딩으로 연결했지만 선방에 막혔다. 전반 41분 브라이턴도 롱패스로 머피에게 찬스가 생겼지만 에데르송이 먼저 나와 처리했다. 전반 44분 제주스의 슈팅은 정확도가 떨어졌다. 그렇게 전반은 0-0으로 끝났다.

[후반전] 아구에로의 결승골, 자책골까지...

양 팀은 교체카드를 사용하지 않고 후반에 돌입했다. 후반 4분 제주스는 원투패스를 받은 후 박스 안으로 침투했으나 수비가 먼저 걷어냈다. 브라이턴은 수비를 두텁게 두며 맨시티의 공격을 막았다. 후반 6분에는 실바의 패스를 제주스가 마무리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반 7분 아구에로는 상대의 패스미스를 몰고 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슈팅을 날렸지만 허무하게 벗어났다. 후반 10분 브라이턴은 좋은 기회를 잡았다. 덩크의 슈팅이 연이어 골문을 두드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답답한 브라이턴은 후반 14분 헤메드를 빼고 머레이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결국 맨시티의 득점이 터졌다. 후반 24분 실바의 패스를 받은 아구에로가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득점은 계속됐다. 후반 29분에는 페르난지뉴의 크로스를 덩크가 헤딩으로 자책골을 기록했다. 득점이 나오자 맨시티는 제주스를 빼고 스털링을 투입했다. 남은 시간에도 맨시티는 경기를 주도했고, 결국 승리를 가져갔다.

[경기결과]

브라이턴(0)

맨체스터 시티(2)-아구에로(후25), 덩크(후30, 자책골)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