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브리토스 동점골’ 왓포드, 리버풀과 3-3 극적 무승부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왓포드가 극적인 골로 리버풀과 무승부를 거뒀다.

왓포드는 12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개막전에서 리버풀과 3-3 무승부를 거뒀다.

[선발명단] 쿠티뉴 없는 리버풀, 살라의 데뷔전

홈팀 왓포드는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페레이라, 오카카, 암라바트가 섰고 미드필더에는 도쿠레, 클레벌리, 찰로바가 배치됐다. 포백은 홀레바스, 카불, 브리토스, 얀마트가 구성했고 골문은 고메스가 지켰다.

원정팀 리버풀도 4-3-3 포메이션이다. 마네, 피르미누, 살라가 전방에 섰고 바이날둠, 헨더슨, 엠레 찬이 중원을 구성했다. 포백은 모레노, 로브렌, 마티프, 아놀드가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미뇰렛이 꼈다.

[전반전] 만만치 않은 왓포드의 화력

경기 시작부터 두 팀은 치열하게 맞붙었다. 리버풀은 점유율을 가진 채 왓포드를 공략했고, 왓포드는 빠른 역습으로 리버풀의 뒷공간을 노렸다. 첫 번째 기회는 왓포드가 가져갔다. 전반 7분 공을 잡은 페레이라가 수비 두 명은 속인 후 슈팅을 날렸고, 로브렌이 가까스로 발을 뻗어 막았다. 이 장면에서 얻은 코너킥에서 득점이 나왔다. 오카카가 정확한 헤딩으로 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전반 14분 얀마트가 쓰러졌고 키코가 투입됐다. 결국 리버풀의 동점골이 터졌다. 전반 28분 엠레 찬의 패스를 받은 마네가 오른발 슈팅으로 가볍게 동점골을 뽑았다. 경기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자 왓포드가 맹공을 퍼부었다. 그렇게 왓포드의 추가골이 나왔다. 전반 31분 클레벌리의 크로스가 수비수 사이에서 엉키며 도쿠레 앞에 떨어졌고 리버풀의 골망이 흔들렸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리버풀은 더욱 공격에 무게를 뒀다. 전반 37분 살라는 상대 수비의 실수를 틈타 빠르게 공을 몰고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힘이 너무 실려 크게 떴다. 전반 44분 마네는 쇄도하는 살라를 보고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전반 추가시간 살라의 크로스는 부정확했다.

[후반전] 리버풀의 저력, 브리토스의 극적골

후반 시작과 함께 페레이라는 부상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후반 3분 살라는 박스 왼쪽에서 먼쪽을 보고 감아찼지만 힘이 부족했다. 왓포드는 페레이라 대신 리찰리슨이 들어왔다. 후반 7분 리버풀은 상대의 패스 미스를 틈타 좋은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마네의 크로스는 너무 길었고 살라가 받지 못하고 공은 밖으로 나갔다.

리버풀의 계속되는 공격은 결국 결실을 얻었다. 후반 9분 살라의 돌파 과정에서 공이 빠진 후 고메스가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이를 피르미누가 가볍게 성공시키며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득점은 계속됐다. 후반 12분 피르미누의 재치있는 패스를 살라가 가볍게 밀어넣으며 리버풀이 리드를 잡았다. 

후반 18분에는 모레노가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19분 마티프의 슈팅은 골대에 막혔다. 후반 25분 모레노의 패스를 받은 살라는 슈팅을 날렸지만 아슬아슬하게 벗어났다. 남은 시간 왓포드의 공격을 매서웠다. 그럼에도 리버풀의 골문을 열리지 않았다. 마침내 후반 추가시간 브리토스가 극적인 골을 기록하며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경기결과]

왓포드(3)-오카카(전8), 도쿠레(전31), 브리토스(후49)

리버풀(3)-마네(전29), 피르미누(후9), 살라(후12)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