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슈퍼매치 POINT] '슈퍼매치 강자' 황선홍, 끝내 뚫지 못한 수원

[인터풋볼=수원월드컵경기장] 최한결 기자= 역시 슈퍼매치의 강자다웠다. 황선홍이 수원 삼성의 홈에서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수원을 제압했다. 

서울은 12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6라운드, 슈퍼매치에서 수원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서울은 4위 제주와 승점 동률을 이뤘고, 올 시즌 슈퍼매치 무패를 기록했다.

황선홍 감독은 슈퍼매치에 강하다. 부임 이후 리그에서 단 한번도 수원에 슈퍼매치 승리를 허용한 적이 없다. 이에 힘입어 서울은 최근 리그 슈퍼매치 8경기에서 4승 4무로 수원을 압도했다. 

황선홍 감독도 슈퍼매치 미디어 데이에서 "내가 부임한 이후 슈퍼매치에서 패배한 적이 없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엔 느낌이 다소 달랐다. 수원의 기세가 매우 매서웠기 때문이다. 수원은 최근 조나탄의 막강한 화력을 앞세워 리그 무패 행진을 달렸다. 이어 지난 FA컵 광주전에서 연장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는 최고조에 달해있었다. 상승세를 업고 서울을 제압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승리는 서울의 차지였다. 서울은 체력적 우위를 앞세워 서울을 공략했다. 특히 공격적인 수비라인을 들고 나온 황선홍 감독의 선택이 돋보였다. 황선홍 감독은 체력적 부담이 있는 수원의 수비진을 속도로 공략했다.

후반전에 승패가 갈렸다. 후반 16분 서울의 빠른 역습 과정에서, 고요한이 올린 크로스를 곽광선이 자신의 골문으로 넣고 말았다. 이후 수원은 마지막까지 반격을 노렸으나, 서울은 주세종, 박주영 등을 투입하며 수비에 사력을 다했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승리의 여신은 서울을 향해 웃었다. 황선홍 감독은 다시 한번 '슈퍼매치 강자'임을 증명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결 인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