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슈퍼매치 리뷰] '곽광선 자책골' 서울, 수원에 1-0 승...4위 추격+슈퍼매치 '무패'

[인터풋볼=수원월드컵경기장] 최한결 기자= FC서울이 수원 삼성을 꺾고 슈퍼매치 무패를 이어갔다.

서울은 12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6라운드, 슈퍼매치에서 수원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서울은 4위 제주와 승점 동률을 이뤘고, 올 시즌 슈퍼매치 무패를 기록했다.

[선발명단] 조나탄-염기훈 vs 데얀-윤일록

수원 삼성(3-4-1-2): 신화용; 매튜, 곽광선, 구자룡; 김민우, 이종성, 최성근, 고승범; 고차원; 염기훈, 조나탄

FC서울(4-3-3): 양한빈; 이규로, 황현수, 김원균, 신광훈; 이상호, 오스마르, 고요한; 코바, 데얀, 윤일록

[전반전] 쉴 틈 없는 공방, 조나탄 부상 OUT

먼저 포문을 연 쪽은 수원이었다. 전반 3분 염기훈이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구자룡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 위를 크게 벗어났다. 홈팀 수원이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시작했다. 전반 8분 조나탄이 우측면에서 돌파를 선보였다. 전반 11분 염기훈이 왼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서울이 반격을 시도했다. 전반 15분 코바가 폭발적인 주력으로 수원의 왼쪽을 흔들었다. 수원도 즉각 응수했다. 전반 17분 고차원이 서울을 위협했다.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됐다. 고차원의 슈팅 직후, 코바가 좋은 시도로 수원의 골문을 노렸다.

서울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데얀의 강력한 헤더를 신화용이 선방했다. 서울이 수원을 몰아붙였다. 전반 20분 고요한의 중거리 슈팅이 나왔다. 서울이 위기를 맞았다. 전반 32분 염기훈이 날카로운 프리킥을 날렸고 양한빈이 쳐냈다. 이를 김민우가 재차 슛으로 연결했지만 양한빈이 다시 선방하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전반 막바지, 양팀에 연이어 옐로 카드가 나왔다. 전반 37분 조나탄이 슈팅 타이밍을 놓치며 신광훈을 걷어찼다. 조나탄은 옐로 카드를 받았다. 이어 전반 38분에는 김원균이 조나탄에게 태클로 옐로 카드를 누적했고 이어진 거친 항의에 오스마르가 옐로 카드를 받았다. 양 팀은 순식간에 3장의 옐로 카드를 나눠가졌다.

수원이 가슴 철렁한 순간을 맞았다. 전반 41분 조나탄이 갑자기 그라운드 위에 주저 않은 것. 김원균에게 당한 태클의 후유증이었다. 조나탄은 발목에 파스를 뿌린 뒤, 다시 투입됐지만 결국 교체를 요청했다. 전반 45분 산토스와 조나탄이 교체됐다. 전반 추가시간 서울이 결정적인 프리킥을 잡았지만 무산됐고 전반은 그대로 끝났다.

[후반전] '곽광선 자책골' 서울, 수원에 승리!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서울이 골을 노렸다. 후반 4분 이상호의 크로스가 고요한에게 연결됐고, 고요한이 즉각 슈팅을 시도했으나 신화용의 선방에 막혔다. 서울이 수원을 강하게 압박했다. 후반 10분 고요한과 후반 11분 데얀이 연이어 슈팅을 때렸다.

결국 서울이 주도권을 잡았다. 수원의 자책골이 터졌다. 후반 16분 고요한이 올린 크로스가 곽광선을 맞고 수원의 골망을 흔들었다. 리드를 잡은 서울은 중원을 강화했다. 고요한을 빼고 주세종을 투입했다.

수원도 변화를 꾀했다. 후반 22분 고차원 대신 유주안을 넣으며 공격에 활기를 더했다. 수원은 산토스, 김민우 등을 중심으로 추격골을 노렸다. 하지만 양한빈의 선방쇼가 빛났다. 양한빈은 연이어 수원의 결정적인 찬스를 저지했다.

마지막까지 양 팀의 공격이 이어졌다. 후반 34분과 후반 36분 윤일록이 연이어 수원을 위협했고, 수원은 산토스가 반격했다. 수원이 마지막 카드를 꺼냈다. 후반 36분 매튜와 양상민을 바꿨다. 서울은 후반 40분 데얀과 박주영을 교체했다.

경기 종료 직전까지 수원은 서울의 골문을 열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 하지만 결정력이 부족했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서울이 승리를 챙겼다.

[경기결과]

수원 삼성(0):

FC서울(1): 곽광선(자책, 후반 16)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결 인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예 인기기사
icon스포츠 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