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수원 서울] 황선홍 감독, "박주영, 후반에 투입할 수 있다"

[인터풋볼=수원월드컵경기장] 최한결 기자= 부상으로 한동안 FC서울을 떠나있던 박주영이 교체 명단에 포함됐다. 황선홍 감독은 박주영의 투입을 생각해두고 있다.

서울과 수원은 12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6라운드, 슈퍼매치를 치른다. 서울은 상위권 진입을 위해 반드시 잡아야 하는 경기다. 

교체명단에 박주영이 포함됐다. 박주영은 최근 부상으로 한동안 명단에서 제외됐다. 황선홍 감독은 "상황에 따라 박주영을 후반에 기용할 것"이라며 박주영의 투입을 암시했다. 

선발 명단 변화는 이뿐만이 아니다. 주세종 또한 벤치에 앉았다. 황선홍 감독은 "상황에 따라 투입하겠다. 아껴뒀다"며 변화를 염두에둔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의 수비진 변화도 눈에 띈다. 서울은 평소와 달리 김원균, 황현수, 신광훈, 이규로로 수비진을 꾸렸다. 이에 대해 황선홍 감독은 "적극적인 경기를 위해 변화를 줬다. 라인을 앞으로 올릴 것"이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상대의 명단과 상승세에 대해서는 "고차원을 제외하곤 우리가 예측한 대로 나왔다. 수원의 상승세가 매섭다. 분위기를 무시할 수 없다. 적극적으로 하면서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며 팀 운영 계획을 말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결 인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