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POINT] ‘우려 깬 출발’ 아스널, 자신감이 차오른다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아스널이 세 시즌 만에 개막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레스터 시티전을 통해 또 한 번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아스널은 12일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 위치한 레스터와 2017-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개막전서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아스널은 세 시즌 만에 개막전에서 승리를 거뒀으며 올 시즌을 산뜻하게 출발할 수 있게 됐다.

올리비에 지루의 천금 골이 아스널을 되살렸다. 아스널은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대니 웰벡, 아론 램지가 골을 기록했지만 오카자키 신지, 제이미 바디에게 골을 헌납하며 3-3으로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후반 22분 롭 홀딩을 대신해 투입된 지루가 역전을 만들어냈다. 후반 40분 그라니트 샤카의 코너킥을 지루가 헤더 골로 연결시켰고 이 골은 결승골이 됐다.

# 아스널, 우려 속 출발

세 시즌 만에 개막전 승리를 챙긴 아스널, 아스널의 출발에는 엄청난 우려가 있었다. 지난 시즌 최악의 부진 끝에 4위 진입에 실패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획득에 실패했다. FA컵을 우승하기는 했지만 결국 지난 시즌은 실패한 시즌으로 기록됐다.

FA컵 우승을 통해 아르센 벵거 감독과 재계약을 했지만 오래전부터 이어져 온 벵거 감독에 대한 불신 속에 우려 속에 새 시즌을 준비했다.

준비 과정 역시 삐그덕 거렸다. 5,200만 파운드의 구단 최고액 이적료를 지불하고 알렉상드르 라카제트를 영입했고, 세아드 콜라시나츠까지 품었지만 우승을 위한 전력은 아니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게다가 기존 선수들의 재계약도 난항을 겪었다. 특히, ‘에이스’ 알렉시스 산체스와 메수트 외질의 재계약 발표는 여전히 없다. 외질은 곧 계약 연장을 할 것이라는 소식이 들리며 상황이 나은 편이지만, 산체스의 재계약 여부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여기에 산체스가 개막을 앞두고 부상으로 더 큰 의혹까지 불러일으켰다.

잉여자원 처분도 문제였다. 출전 시간 부족을 이유로 분노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루카스 페레스와 아스널 부상 병동의 대표급인 잭 윌셔 등 이유가 불분명한 상태로 계속 보유하고 있다.

# 우려를 깬 상큼한 출발

이런 우려 속에서 새 시즌에 돌입했다. 그러나 예상을 깨고 상큼한 출발을 했다.

시즌을 앞두고 열린 커뮤니티실드서 지난 시즌 EPL 우승팀 첼시를 격파한 아스널이다. 경기 내용은 만족스럽지 못했지만 1.5군을 출격시켜 얻은 트로피였다.

첼시를 격파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지만 여전히 개막전에 대한 우려는 이어졌다. 수비라인의 초토화가 이유였다. 현재 아스널의 주전 센터백인 로랑 코시엘니와 가브리엘 파울리스타가 부상으로 제외됐으며 지난 첼시전에서 장기 부상을 깨고 돌아온 페어 메르테사커마저 부상을 당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콜라시나츠, 나초 몬레알, 롭 홀딩 라인이라는 약간은 불안한 라인을 내세웠다.우려는 3실점이라는 현실이 됐지만 이를 이겨낸 아스널이다.

아스널은 라카제트가 EPL 데뷔전 두 번째 터치 만에 골을 기록했으며 웰벡의 골까지 이어졌다. 여기에 더해 벵거 감독의 용병술을 엿볼 수 있는 램지의 골까지 터져줬다.

가장 의미가 있었던 것은 지루의 골이었다. 지루는 라카제트가 영입되면서 입지가 좁아지며 후보로 밀렸지만 극적인 골까지 기록하며 자신의 건재를 확인시켜주었다. 여기에 더해 라카제트와 주전 경쟁까지 예고하며 아스널의 공격라인을 강화시켜 줄 전망이다.

분명 기대되는 부분이다. 자신감을 되찾은 가운데 수비라인과 산체스의 복귀가 이와 어우러진다면 분명 톱 팀들을 위협할 수 있을 것이다.

[아스널-레스터 경기가 남긴 기록]

- 개막전 7골은 역사상 6차례 뿐
- 아스널은 레스터 상대 22경기 무패 / 15승, 7무 / 11연승- 라카제트는 EPL 데뷔전 두 번째 터치, 첫 번째 슛으로 득점
- 라카제트는 EPL 데뷔전에서 가장 빨리 골을 기록한 선수 2위 등극 / 1위 티에비 비푸마(웨스트 브로미치 알비언), 2014년 2월 크리스털 팰리스 상대 데뷔전, 36초만에 골.
- 라카제트는 아스널에서 데뷔전 데뷔골을 기록한 7번째 선수 / 케빈 캠벨, 스티브 불드, 프레드릭 륭베리, 엠마뉴엘 아데바요르, 사미르 나스리, 토마스 베르마엘렌
- 바디는 아스널 상대 최근 5경기 5골 기록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예 인기기사
icon스포츠 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