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무리뉴, "맨유, 즐라탄과 복귀 논의 중"

[인터풋볼] 최한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5) 복귀를 논의 중이다. 주제 무리뉴 감독이 해당 소식을 인정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지난 시즌 맨유에서 엄청난 맹활약을 펼쳤다. 35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하며 46경기 28골 10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부상이 문제였다. 이브라히모비치는 2016-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8강 2차전 안더레흐트와의 경기에서 무릎 부상을 당했다. 이후 맨유는 이브라히모비치와 재계약을 포기했고, 이브라히모비치는 자유계약 신분이 됐다.

그럼에도 맨유와 이브라히모비치의 좋은 관계는 계속됐다. 맨유는 이브라히모비치의 재활을 최선을 다해서 도왔다. 이브라히모비치는 맨유에 남아 선수들과 함께 재활 훈련을 진행했다.

선수들과 친분도 두터웠다. 폴 포그바가 지난 26일 "즐라탄은 맨유 선수단과 함께하고 있다. 여전히 팀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리더"라고 밝힐 정도였다.

자연스레 복귀 가능성이 흘러나왔다. 이탈리아 '스카이스포츠'는 10일(한국시간) "맨유가 이브라히모비치와 새로운 계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주장했다.

마침내 무리뉴 감독이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무리뉴 감독은 11일 개막전을 앞둔 사전 기자회견에서 "이브라히모비치와 맨유 복귀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브라히모비치의 맨유 복귀가 현실로 다가왔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결 인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연예 인기기사
icon스포츠 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Back to Top